기사 메일전송
극단적선택시도자들, 극단적선택 시도 직후 심층 면접 진행한 최초의 연구결과 발표 - 순천향대천안병원 심세훈·김지선 교수팀
  • 기사등록 2022-06-16 23:46:22
기사수정

최근 극단적선택시도자들의 극단적선택시도 원인과 경로를 분석한 연구 결과가 발표돼 학계의 관심을 받고 있다.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심세훈·김지선 교수팀은 농약 음독, 목맴 등의 치명적인 방법으로 극단적선택을 시도한 성인 200명과 극단적선택을 염두에 두고 있는 성인 우울증 환자 144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극단적선택률 감소를 위한 연구는 심층면접을 중심으로 진행됐으며, 이중 극단적선택시도자들의 면접은 극단적선택을 시도한 지 24시간 이내에 이뤄졌다. 

심세훈 교수는 ”극단적선택시도자들이 극단적선택을 시도한 직후 심층 면접을 진행한 최초의 연구이다“며, “위험요소를 사전에 파악하고 극단적선택시도 경로를 차단해 극단적선택률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 극단적선택시도자들의 극단적선택 시도 주요 원인은 ▲짐이 된다는 느낌 ▲소속감 단절 ▲습득된 극단적선택잠재력(극단적선택에 대한 두려움이 낮아지는 것) 등인 것으로 조사됐다.

교수팀은 그 원인들이 배경이 되어 사회적응과 대인관계를 어렵게 하고, 우울 증상을 가중시켜 극단적선택 시도로 이어지게 된 것으로 분석했다. 


교수팀은 두 그룹의 우울 정도를 분석한 결과, 극단적선택시도자들보다는 극단적선택을 염두에 두고 있는 우울증 환자들의 우울 정도가 훨씬 심하다는 의외의 사실도 밝혀냈다.

이에 대해 김지선 교수는 “극단적선택시도가 카타르시스를 일으켜 일시적으로 우울감을 떨어뜨린다는 기존의 선행연구 결과들이 재확인된 것이다”며,, “극단적선택시도자는 습득된 극단적선택잠재력이 우울 정도에 영향을 미치는 반면, 극단적선택을 생각하는 우울증 환자는 습득된 극단적선택잠재력을 예측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SCIE 저널 국제학술지 Psychiatric Investigation 5월호에 ‘Impact of Interpersonal Relationships and Acquired Capablity for Suicide on Suicide Attempts: A Cross-Sectional Study’를 제목으로 게재됐다. 

한편 심세훈·김지선 교수는 지난 2013년부터 ‘응급실 기반 자살예방 사업’ 시행을 통해 약 5,000명의 극단적선택시도자를 치료·관리하고 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50176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7월 제약사 이모저모]한국애브비, 셀트리온, 한국아스텔라스제약, 한올바이오파마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7월 15일 병원계 이모저모②]보라매, 아주대, 전북대, 한림대성심병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7월 15일 병원계 이모저모①]경북대, 동산, 서울대, 인하대병원 등 소식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