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자살예방상담전화 상담원, 매월 신규채용…평균 근속기간 1년 2개월 - “상담원 처우 개선과 전문성을 쌓는 게 우선”
  • 기사등록 2022-10-04 23:10:01
  • 수정 2022-10-04 23:11:13
기사수정

자살예방상담전화(1393) 상담원 퇴사율이 높아 자살예방 관련 상담을 하기 위한 경력과 전문성을 쌓기 어려운 실정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인재근(더불어민주당)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자살예방상담전화로 걸려오는 인입건수는 2020년 17만 47건, 2021년 18만 9,008건, 2022년은 8월 기준 11만 6,077건으로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인력 부족으로 상담전화 응대율이 낮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2019년 평균 응대율은 64%, 2020년에는 42%였다. 월별 응대율 중에서 가장 낮은 달에는 2019년에는 44.7%, 2020년에는 29.4%까지 내려갔다. 29.4%의 응대율은 상담전화 3건 중 2건은 연결되지 않는다는 뜻이다.


이에 자살예방상담전화는 자원봉사센터를 운영해 자원봉사자를 투입했다. 2020년 11월부터 2021년 3월까지만 운영하려고 했던 당초 계획과는 달리 1차로 2021년 12월까지, 2차 2022년 3월까지 연장해서 운영했다. 총 참여 자원봉사자 수는 최대 208명에서 최소 100명으로 평균 149명이 참여했다.


실제 자원봉사센터를 운영함으로 부족한 인력을 충원한 결과 평균 응대율은 훨씬 올라갔다.

2020년 11~12월의 평균 응대율은 74%, 2021년은 73%, 2022년 1~3월은 75%로 70% 이상의 높은 응대율을 보였다.


하지만 상담원의 정원을 57명에서 2022년에 80명으로 확대했고, 매월 신규채용을 진행한다는 이유로 자원봉사센터를 통한 활동 지원은 중단됐다.


그렇지만 지난 9월 기준 현원은 54명이며, 정원에는 한참 모자란 상황이다.

또 신규채용과 퇴사 인원을 보면, 올해 7월 기준 신규채용 인원의 73%만큼의 상담원이 퇴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2020년부터 2022년 7월까지 보면 채용 인원은 62명이고 퇴사 인원은 25명으로 신규채용 인원의 40.3%만큼 퇴사한 것으로 드러나 밑 빠진 독에 물 붓기식 채용이라는 지적이다.

특히 자살예방상담전화의 평균 근속기간은 1년 2개월로 보건복지상담센터 상담원의 평균 근속기간이 5년 6개월인 것에 비해 매우 짧은 수준이다.


이유로는 코로나19 이후 상담건수가 증가한 만큼 인력이 확대되지 않아 업무 부담이 가중되고, 자살예방 상담이라는 특성상 높은 업무 강도를 꼽을 수 있다. 또 낮은 급여수준과 같은 처우 개선이 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인재근 의원은 "자살예방상담전화는 한 생명과 직결된 만큼 상담원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지만 퇴사율이 높은 현재 상황에서는 전문성 있는 상담원을 배출하기 어렵다”며, "상담원의 처우를 개선해서 인력을 확대하고 상담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자살예방상담전화는‘자살예방법’ 제13조제4항을 근거로 운영되며 2018년 12월 27일에 개통됐다.

24시간 전국 어디서나 자살예방상담 전화번호인 1393으로 전화하면 전문 상담사와 전화 상담을 할 수 있다.


원래 자살예방상담전화는 보건복지상담센터의 위기대응상담팀 내에 포함되어 운영되었지만, 증가하는 상담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2021년 7월부터는 보건복지상담센터와 분리하여 운영되고 있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5221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11월 10일 병원계 이모저모]고려대의료원, 삼성서울병원, 서울부민병원, 베스티안재단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11월 3일 병원계 이모저모②]강남세브란스병원, 동산의료원, 일산차병원, 전북대병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10월 28일 병원계 이모저모①]국립암센터, 가톨릭의대, 연세의료원, 순천향대천안병원 등 소식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