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사라져가는 국가 중요 정보자원 보존체계 구축 추진…2021년까지 보존 대상 선정완료 - 올해 18개 기관 756개 시스템 대상 보존 여부 식별 작업 추진
  • 기사등록 2020-03-26 09:00:02
기사수정

정부가 사라져가는 디지털정보의 효율적 관리를 위해 국가 중요 정보자원 보존체계를 구축한다.
행정안전부는 올해 18개 중앙행정기관이 보유중인 756개 정보시스템을 대상으로 중요 정보자원 식별작업을 추진해 국가 보존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행안부는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 등 10개 기관이 보유한 322개 시스템을 대상으로 중요 정보자원 식별작업을 실시하고, 이 중 107개 시스템을 보존대상으로 선정, 보존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행안부는 국내 46개 중앙행정기관이 보유한 1,559개 시스템을 대상으로 2021년까지 중요 정보자원 식별작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며, 올해는 18개 기관 756개 시스템에 대해 보존대상을 선정 작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행안부의 보존대상 식별작업은 국가 중요 정보자원의 체계적 보존을 위한 기초 작업이다.
정부는 업무수행과정에서 인구, 기상, 부동산 시세, 미세먼지 측정 데이터 등 무수히 많은 디지털 정보를 계속해서 생산하고 보유하고 있다.
이런 국가 중요 정보자원이 잘 보존되면 빅데이터·AI 등 지능 행정에 유용하게 활용돼 데이터경제 시대에 정부의 중요한 지적자산이 된다는 것이 행안부의 설명이다.
문제는 정부가 운영중인 시스템의 재개발·통폐합 과정에서 해당 시스템이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들이 유실될 위험이 많다는 점이다.


행안부 조사에 따르면 최근 3년간 폐기된 중앙행정기관의 시스템은 모두 520개로 2017년 242개, 2018년 197개, 2019년 81개다. 
이외에 최신 데이터를 중심으로 관리하는 현재의 정보시스템 특성상 대부분 수개월 전까지의 데이터만 저장해둘 뿐 과거 데이터가 남아 있지 않은 경우가 많다.
행안부는 이런 문제해결을 위해 2018년 전담기구인 정보자원 보존기획단을 설치하고, 그 해 9월 정보자원 보존 기본계획을 수립한 바 있다.
행안부는 올해 중요 정보자원 식별 외에 보존대상 선정 완료 후 후속조치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선정된 시스템을 체계적으로 보존하기 위해 데이터 특성에 따른 보존주기를 설정하고 기관 자체적으로 보존할 수 있는 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또 보존대상 시스템의 정보가 잘 보존되고 있는지 추적관리하고 폐기 대상 시스템이나 기관 자체적으로 보존하기 어려운 데이터에 대한 수요를 고려해 별도의 보존 시스템 구축 방안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행안부 전자정부국장은 “국가 중요 정보자원의 보존은 데이터 시대 디지털 경쟁력의 원천으로 최근 데이터 3법 개정에 따라 데이터 보존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며, “보존된 데이터의 활용은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한 기반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정보자원 보존은 국가가 축적한 디지털정보에 대한 지속적인 접근을 보장해 미래세대가 어려움 없이 해당 정보를 이용할 수 있게 하는 활동을 말한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4371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코로나19’ 의료계는 변화 중…환자 및 병원직원, 대내·외 안전 강화 등 추진
  •  기사 이미지 ㈜ 배정철 어도 배정철 대표, 서울대병원 함춘후원회 또 기부…총 18억 1,500만 원
  •  기사 이미지 중대본, 코로나19 관련 의료진 응원 캠페인 추진…‘덕분에 챌린지’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