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본지-대한통증학회 통증점수바로알기 공익캠페인 진행 - ‘당신의 통증점수는?’…11월 초부터 한달 간 진행
  • 기사등록 2017-11-07 10:20:34
  • 수정 2017-11-12 19:17:59
기사수정

본지(메디컬월드뉴스)와 대한통증학회(회장 조대현, 대전성모병원 통증센터 교수)가  ‘통증점수바로알기’ 캠페인을 본격 진행한다.
 
‘당신의 통증점수는?’ 이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되는 이번 캠페인은 환자들이 통증점수를 제대로 알도록 하여 정확하고, 빠른 치료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진행된다.
 
7-1.jpg

◆‘참는게 미덕’?…통증 참으면 만성통증된다
일반적으로 통증은 참아야 한다는 잘못된 인식이 있다.

특히 우리나라의 경우 ‘참는게 미덕’이라는 잘못된 인식 때문에 더욱 심각해지는 경우가 많다.

대한통증학회 조대현 회장은 “조금 귀챦을 수도 있고, 조금 지나면 나아지겠지? 라는 생각으로 통증을 참다보면 치료시기도 놓치고 만성화되면서 난치성으로 발전하게 된다”며, “이로 인해 자신은 물론 주위의 가족들에게도 어려움을 가중시킬 수 있기 때문에 빠르고, 정확한 치료를 통하여 만성화 및 난치성이 되는 것을 막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일반적으로 나이가 들면 이곳저곳 아픈 것이 당연하다고 얘기하는 경우도 있지만 아무런 원인 없이 통증이 생기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이를 대수롭지 않게 생각해서는 안된다”며, “물론 단순통증을 너무 과대 해석할 필요는 없지만 정확한 기준에 따라 정확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정확한 통증점수 확인 중요
정확한 치료를 받기 위해서는 환자 본인의 통증점수를 가능한 정확히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일반적으로 통증점수를 물어보면 이상한 자존심(?) 때문에 통증점수를 낮게 말하는 경우가 많다.

실제 한 환자도 “마음으로는 7~8를 외치고 싶지만 늘 4~5점, 정말 아프면 6점을 말하게 된다”고 밝히기도 했다.

홍성준(강동성심병원 교수)홍보이사는 “통증점수를 다른 사람과 비교하거나 절대적인 평가는 할 수 없겠지만 현재 겪고 있는 통증 정도를 수치화할 수 있고, 이를 근거로 보다 정확한 치료 및 호전 여부를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올바른 통증점수를 알고 제시하는 것은 통증치료의 가장 중요한 첫발이다”고 설명하였다.

◆만성통증, 다양한 건강문제 초래
통증은 참다보면 만성통증으로 발전한다.

만성통증은 원인이 없어졌는데도 통증이 지속되는 병으로 통증조절도 쉽지 않다.

만성통증으로 인해 혈압, 혈당상승, 집중력과 기억력 감소, 수면장애, 우울증, 면역력 저하 등의 다양한 건강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

실제 대한통증학회에서 국내 통증 치료실태를 조사한 결과 만성통증환자 41%가 중등도 통증(4~6점), 27%는 심한 통증(7~10점)으로 고통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10명 중 7명이 심한통증에서 벗어나지 못해 약물의존도가 심각해지기도 한다.

또 만성통증으로 인해 직장 생활이 불가능한 경우가 31%, 44%가 우울해했으며, 37%가 불안에 휩싸였고, 35%가 자살충동을 겪는다는 조사결과도 있다.

홍성준 홍보이사는 “통증을 참는 것은 정말 어리석은 일이다”며, “통증은 몸에 이상신호를 보내는 것인데 통증을 참으면 결국 병이되고, 병이 깊어지면 점점 더 빠져나오기 어렵기 때문에 상처보다 통증이 심하거나 통증과 함께 약물 중독징후가 있다면 반드시 전문의를 찾아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조대현 회장은 “만성통증은 대표적으로 교통사고 뒤 상처는 아물었지만 통증이 사라지지 않고 수개월 이상 지속되는 경우 등이 해당된다”며, “만성통증은 암 이상일 경우도 있고, 이를 벗어나기 위해 정확한 진단, 빠른 치료, 통합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통증을 찾아가는 가장 첫 단계인 자신의 통증점수를 정확히 알고 전문의를 찾아서 정확한 진단과 빠른 치료를 받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통증에 대한 인식개선을 위해 지속적인 캠페인 등 다양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번 캠페인은 11월 7일 조선일보를 시작으로 중앙일보, 동아일보, 매일경제신문 등 주요 일간지 약 10곳을 중심으로 약 한달간 진행된다. 또 대한통증학회 회원들과 함께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통증점수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다음과 같다.
 
[통증점수설명]
0. 통증이 전혀 없는 상태
1 –활동할 때는 모르지만 가만 있으면 통증을 느낀다.
2 –경한통증; 통증은 있지만 활동에는 지장이 없다.
3 –2,4의 중간 정도 통증
4 –중등도의 통증; 통증 때문에 취미 생활에 지장을 느낀다.
5 –4,6의 중간 정도 통증
6 –심각한 통증; 통증으로 취미 생활을 할 수 없다. 텔레비전보기 독서 등은 가능한 상태
7- 6,8 의 중간 정도 통증
8 - 매우 심한 통증; 통증이 심해서 취미생활 뿐 아니라 일상생활 하기도 힘들다.
9 –8, 10 의 중간 정도 통증
10 –상상할 수 있는 가장 극심한 통증; 통증으로 말을 하기도 힘들다. 

[통증점수 자가 체크]
1.지난 한달 간 통증으로 인해 직장생활 또는 가사활동이 힘들었던 날은 며칠이었습니까?
①5일 이하(1점) ②6~10일(2점) ③11~15일(3점) ④16~20일(4점) ⑤21일 이상(5점)

2.지난 한 달간 통증으로 인해 수면장애를 겪으신 날은 며칠이었습니까?
①5일 이하(1점) ②6~10일(2점) ③11~15일(3점) ④16~20일(4점) ⑤21일 이상(5점)

3.평상시 느끼는 피곤함은 어느 정도입니까?
①전혀 피곤하지 않다(1점) ②약간 피곤하다(2점) ③피곤하지만 견딜 수 있는 정도이다(3점)
④겨우 생활 할 수 있을 정도이다(4점) ⑤일상생활이 불가능 할 정도로 피곤하다(5점)

4.평상시 느끼는 우울감은 어느 정도입니까?
①전혀 우울하지 않다(1점) ②약간 우울감을 느낀다(2점) ③우울하지만 견딜 수 있는 정도이다(3점) ④우울감 때문에 겨우 생활할 수 있을 정도이다(4점) ⑤일상생활이 불가능 할 정도로 우울하다(5점)

5. 다음과 같은 통증이나 감각을 이상 부위에서 느끼십니까? (각 항목 당 1점)
①타는 듯한 뜨거운 느낌
②시리고 찬 느낌
③찌릿찌릿하게 감전된 느낌
④저릿저릿한 느낌
⑤감각이 떨어진 증상

6. 통증으로 인해 운동이 꺼려지십니까?
①통증이 생기기 전에 평소 운동으로 관리하는 편이다.(1점)
②통증을 극복하고자 더 열심히 운동한다.(2점)
③평소에 통증이 있으나 운동하는 데 약간 지장이 있다.(3점)
④못 움직일 정도는 아니나 운동을 하면 통증이 심하다.(4점)
⑤아파서 전혀 못 움직이겠다.(5점)

7 .평소 자신의 얼굴 표정과 가장 가까운 그림은 무엇입니까?
①                  ②             ③              ④             ⑤
6-1.jpg
 
위 내용(점수) 중 21점 이상이라면 전문의를 찾아서 전문적인 상담과 치료를 받는 것이 필요합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0993157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협-국민의당, 18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간담회 개최
  •  기사 이미지 의협-국민의힘, 코로나19 백신 문제 등 집중 논의…“4차 5차 대유행 위험 대비 시급”
  •  기사 이미지 의협, 비급여 강제화 반대 서명지 약 1만 1천장 보건복지부에 전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