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9-14 10:31:31
  • 수정 2021-09-14 10:33:10
기사수정

▲ MS 구성원이 사무실과 집에서 근무하면서 화상회의를 통해 동료들과 의사소통을 하고 있다. (사진 출처: 마이크로소프트)



마이크로소프트(MS)가 지난 99(현지시간) 발표한 신규 업무동향지표(Work Trend Index) 결과 지난 1년 동안 원격근무를 진행한 구성원 90%는 여전히 회사에 소속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지표는 자사 구성원 대상 설문조사 결과를 기반한 것으로 한국을 포함해 전 세계 100여개국의 16만명 이상 MS 구성원이 참여했다.


MS는 이번 업무동향지표를 통해 현재의 글로벌 노동시장은 하이브리드 업무의 역설대규모 개편이라는 두 가지 트렌드를 기반으로 근본적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하이브리드 업무의 역설(Hybrid Work Paradox)이란 현재 직장에서 더 많은 대면 협업을 원하면서도 팬데믹 이후에도 원격 근무를 유지를 희망하는 모순을 뜻한다. , 대규모 개편(Great Reshuffle)은 일하는 방식과 장소 뿐만 아니라 왜 일을 하는지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되는 역사상 전례가 없는 현재의 흐름이다.


우선 이번 설문에서는 구성원이 물리적으로 같은 공간에 있지 않아도 서로 연결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긍정적 지표들이 나타났다.


특히 지난 1년 동안 원격근무를 진행한 구성원 90%가 회사에 소속감을 느낀다고 답했는데 이는 MS가 현재까지 진행한 자사 구성원 설문 결과 가운데 가장 높은 수치다.


이와 동시에 하이브리드 업무는 복잡성을 동반했다. 65%가 넘는 구성원이 동료와 더 많은 대면 시간을 보내길 원하면서도, 70% 이상은 유연한 원격 근무 옵션이 사무실이 개방된 이후에도 유지되기를 희망했다.


특히 업무의 대부분을 각각 사무실과 집에서 처리하겠다고 답변한 각 그룹에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두 그룹의 58%가 업무 집중도를 높이기 위해서라는 동일한 답변을 내놓았다. , 어떤 구성원은 출근해야 하는 이유로 일과 삶의 균형, 미팅 등을 꼽았는데 다른 구성원은 집에 있어야 하는 이유로 같은 고려 사항을 꼽은 것이다.


설문 결과에서도 관리자와 최선의 업무방식에 대해 논의해 본 적 있는 구성원 중 97%가 자신의 업무 방식을 관리자도 지지한다고 답해, 관리직과 비관리직 구성원 간 대화가 신뢰를 형성하고 유연한 하이브리드 업무를 가능케 한다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티아 나델라 MS CEO이번 새로운 데이터는 구성원이 회사에 기대하는 바가 지속적으로 변화함에 따라 하이브리드 업무에 대한 일률적인 접근 방식은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조직이 이 복잡성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일하는 방식, 거주하는 장소, 비즈니스 프로세스에 대한 접근 등을 포함해 조직의 전반적인 운영 모델에 유연성을 포용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505274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최신뉴스더보기
내부배너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