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8-23 10:48:39
  • 수정 2021-08-23 12:23:06
기사수정


▲ 사진은 메타버스를 통해 진행된 삼성화재 신입사원 입문 교육 수료식 모습이다. 화상 회의와 아바타를 동시에 이용해서 몰입감과 구성원 간 신뢰도를 높였다. (사진 출처: 삼성화재)



지난 89일 삼성화재 신입사원 입문교육 수료식이 메타버스를 통해 진행되었다.


올해 입사한 삼성화재 신입사원들의 수료식은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한 가상 공간에서 아바타의 모습으로 참여하며 특별함을 더했다. 화상연결도 동시에 이뤄져 아바타와 실물을 함께 볼 수도 있었다.


신입사원 입문교육에 참여한 이하은 신입사원 주임은 메타버스 플랫폼 게더타운 내에 꾸며진 유성연수원 대강당에서 수료식이 진행됐다.”비록 아바타의 모습이었지만 단상에 올라가 사령 및 배치를 받았을 때의 감동은 실제와 다름이 없었다.”는 소감을 밝혔다.


삼성화재는 지난 817일부터 메타버스 플랫폼 게더타운을 활용한 온라인 부서 워크샵도 진행하고 있다. 가상의 연수원 공간에서 아바타를 통해 참여하는 방식이다.


소통을 위한 자리인만큼 워크샵 중에 각자의 강점을 진단한 후 부서원들과 공유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특히 부서 구성원 간 이해의 폭을 넓히고 협업을 위한 공감대를 쌓기 위해 시도한 만큼 흥미와 몰입을 유도하는 메타버스 활용은 효과적인 의사소통 방안이 되었을 것으로 예상한다.


안지영 소보운영파트 선임은 개인별 강점 진단을 통해 실행력, 전략적 사고 등 나의 6가지 강점을 알 수 있었다.”이번 기회를 통해 부서원들의 강점도 알게되서 앞으로 업무에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만보기를 활용한 단체게임 미니 올림픽도 구성원에게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릴레이 달리기, 댄스배틀 등의 종목에서 부서원이 힘을 합쳐 만보기 목표를 달성하면 부서 명의로 결연아동에게 기부가 진행된다.


조희지 지방보상1파트 사원은 손목에 만보기를 착용하고 BTS 춤을 추는 시간에 가장 연장자인 상무님께서 열정적으로 몸을 흔드셨다.게임을 통해 MZ세대, X세대 구분없이 모두가 하나되는 뜻 깊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김강일 자동차상품파트 주임은 워크샵이 마치 온라인 게임처럼 느껴졌다.”팬데믹으로 부서원들과 소통할 시간이 줄어 아쉬웠는데 요즘 핫한 메타버스에서 만날 수 있어 즐거웠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삼성화재는 작년 4월부터 임직원 -Up 프로젝트를 진행중이다. 팬데믹을 맞아 랜선 회식, 랜선 입학식, 랜선 투어 등 다양한 비대면 조직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온택트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메타버스를 활용한 온라인 부서 워크샵은 10월말까지 지속 진행할 예정.”이라며 회사는 앞으로도 다양한 소통 프로그램을 통해 긍정적인 조직문화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505268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최신뉴스더보기
내부배너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