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10월 29일 세계 뇌졸중의 날]뇌졸중 의심 증상 발생시 즉시 뇌졸중 센터 방문 필수 - 연간 10만명 이상 뇌졸중 환자 발생…골든타임 중요
  • 기사등록 2022-10-28 00:48:34
기사수정

매년 10월 29일은 세계뇌졸중기구(World Stroke Organization)가 지정한 ‘세계 뇌졸중의 날’ 이다. 

이와 관련해 대한뇌졸중학회(이사장 배희준, 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가 10월 29일 세계 뇌졸중의 날을 맞아 뇌졸중 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뇌졸중센터를 방문하여 치료받는 것이 필요함을 강조하고 나섰다.


◆3시간 이내 병원 방문 36%

문제는 뇌졸중 환자 중 3시간 이내에 병원에 방문하는 경우는 36% 정도에 불과하다는 점이다. 

병원 방문이 지연된 것에 여러 이유들이 있지만 증상이 경미한 경우 호전되기를 기다리다가 악화되어 방문하거나 뇌졸중과는 전혀 관련 없는 의료 기관을 경유하는 바람에 골든타임을 지나서 병원을 방문하는 환자들이 있다.


뇌경색의 중요한 대표적인 급성기 치료로 재관류 치료인 정맥내 혈전 용해술과 동맥내 혈전 제거술이 있다.

이러한 치료를 빠르게 받을수록 환자들의 예후는 2배 이상 좋아질 수 있고, 동맥내 혈전 제거술의 경우 치료를 받지 않은 환자들에 비해 3개월 후 혼자 독립적으로 생활할 수 있는 가능성을 2.5 배 높이기 때문에 빠른 치료가 필요하다.

◆뇌졸중 의심되면 ‘무조건 빨리’ 병원 내원 필수 

따라서 뇌졸중이 의심되면 ‘무조건 빨리’ 병원에 내원해야 한다. 

골든타임 이내에 혈관 재개통 치료를 받았다 하더라도 치료 시작이 빠르면 빠를 수록 더 많은 뇌조직을 살릴 수 있고, 당연히 후유장애도 최소화되기 때문이다. 뇌졸중 의심 증상은 ‘이웃손발시선’을 기억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이~하고 웃지 못하는 경우

▶두 손을 앞으로 뻗지 못하거나 한쪽 팔, 다리에 힘이 더 없는 경우

▶발음이 어눌해지거나 실어증 증상이 있는 경우

▶시선이 한쪽으로 쏠리는 경우

중 어느 한가지라도 이상하다면 즉시 119를 통해 뇌졸중센터에 방문해야 한다.

[참고: 뇌졸중 의심 증상]


◆뇌졸중치료 가능한 센터 총 69곳

현재 뇌졸중치료가 가능한 센터는 재관류치료(정맥내 혈전 용해술과 동맥내 혈전 제거술)까지 가능한 뇌졸중센터 64곳, 일반 뇌졸중센터 5곳 등 총 69곳이 있다. 

평소에 고혈압이나 당뇨병, 고지혈증, 심방세동과 같은 뇌졸중의 위험요인인 기저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라면 평소에 뇌졸중 급성기 치료가 가능한 뇌졸중센터를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 


뇌졸중센터는 대한뇌졸중학회 학회 홈페이지나 ‘뇌졸중 119’ 앱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대한뇌졸중학회 김태정(서울대학교병원 중환자의학과)홍보이사는 “뇌졸중은 골든타임 내에 적절한 치료를 받는지에 따라 예후가 급격히 달라지는 급성기 질환이다. 따라서, 뇌졸중 증상을 인지하는 즉시 119 신고 후 뇌졸중 센터를 방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우리나라에서는 1998년 대한뇌졸중학회 창립 후 대한뇌졸중학회에서 세계 뇌졸중의 날 관련 활동을 이끌어 가고 있으며, 뇌졸중과 관련된 진료, 교육, 연구, 정책, 홍보 등의 분야 활동을 통해 뇌졸중 환자들의 표준화된 양질의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뇌졸중은 국내 사망원인 4위 질환으로 연간 10만명 이상의 환자들이 발생하고 있으며 고령인구가 늘어날수록 그 환자수도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뇌졸중은 갑자기 발생하는 뇌혈류 장애(뇌혈관의 폐쇄: 허혈뇌졸중, 뇌경색; 뇌혈관의 파열: 출혈뇌졸중)로 발생하는 질환이다. 


뇌졸중 중 80%를 차지하는 뇌경색치료에서 ‘골든타임’은 환자의 생명과 후유장애, 사회 경제적 부담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어 치료를 가능한 빠르게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

뇌졸중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뇌경색은 환자 중에서 모두 회복하여 퇴원하는 환자는 15% 정도이며, 약 35%는 심한 후유장애로 독립적인 생활이 어려워 요양병원 입원 등의 치료가 필요하다. 이러한 뇌경색의 후유장애를 최소화할 수 있는 것은 빠른 치료이다.

뇌졸중 진단 및 치료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대한뇌졸중학회 유튜브 채널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뇌졸중학회에서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일반인 및 환자들이 실제 진료 과정 중에 흔히 궁금해하는 사항들을 뇌졸중 전문의가 직접 설명하는 교육 영상을 제공하고 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5263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두통학회 2022 추계학술대회 개최…주요 발표 및 논의 내용은?
  •  기사 이미지 대한폐암학회, 2022 KALC International Conference 개최…전 세계 22개국 650명 이상 등록
  •  기사 이미지 대한종양내과학회-대한항암요법연구회 ‘현명한 암 환자가 기억해야 할 6가지 수칙’발표
대한골대사학회
대한두경부외과학회
대한비만연구의사회
위드헬스케어
캐논메디칼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