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비알코올성 지방간 ‘근손실’ 부추겨…50세 미만·당뇨·고지혈증·흡연·음주 때 두드러져 - 삼성서울병원 곽금연·신동현·조주희·강단비·강미라 교수팀
  • 기사등록 2022-06-29 22:54:46
기사수정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있다면 근손실도 더 많이, 더 빨리 나타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곽금연·신동현 교수, 임상역학연구센터 조주희·강단비, 교수, 건강의학센터 강미라 교수팀은 지난 2006년부터 2016년 사이 이 병원에서 최소 두 차례 이상 건강검진을 받았던 20세 이상 성인 남녀 5만 2,815명을 분석해 이 같이 밝혔다. 

교수팀에 따르면 이들의 평균 나이는 49.1세로 초음파 검사에서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진단받은 사람은 전체 31.9%인 1만 6,859명으로 집계됐다. 

교수팀은 생체 전기 임피던스 측정기법(bioelectrical impedance analysis, BIA)을 이용해 측정된 사지근육량의 변화를 비알코올성 지방간 여부에 따라 살펴보았다. 


그 결과 나이가 들수록 근손실이 발생하게 되는데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없는 사람에 비해 있는 사람에서 근육량이 평균 약 25% 더 많이 감소했다(5년간 근 감소량 225.2g 대 281.3 g). 

특히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가 간섬유화가 진행된 경우 약 2배 정도 더 많은 근손실이 발생하는 것이 확인됐다. 

이 외에도 50대 미만이거나, 당뇨나 고지혈증을 동반한 경우, 흡연을 하는 경우, 음주량이 많은 경우 비알코올성 지방간과 근손실과의 상관관계가 더욱 두드러졌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근손실의 원인 중 하나라는 사실을 확인한 만큼,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라면 체중을 줄이는 동시에 근육을 키우는 운동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곽금연 교수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있다면 체내 단백질 합성을 저해할 뿐 아니라 대사성 질환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아 근손실이 일어나기 쉽다”며, “골격근의 손실은 그 자체로 질환이 되기도 하지만 다른 질환의 발생을 부추기고 치료도 어렵게 만드는 만큼 가벼이 봐선 안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간학회 공식 학술지인 ‘Hepatology(IF 17.425)’ 최근호에 게재됐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50407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7월 15일 병원계 이모저모②]보라매, 아주대, 전북대, 한림대성심병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7월 15일 병원계 이모저모①]경북대, 동산, 서울대, 인하대병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7월 21일 병원계 이모저모①]국립암센터, 고려대안암, 명지, 자생한방병원 등 소식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