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마이 헬스웨이 활용기관 수요조사 결과 발표…수요조사 1월 31일 실시 - 의료기관, 건강관리업체 등 66개 기관에서 수요조사 참여
  • 기사등록 2022-01-02 01:55:03
기사수정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순만), 한국보건의료정보원(원장 임근찬)이 마이 헬스웨이를 활용한 보건의료 마이데이터 활용 서비스 제공기관(이하 활용기관)에 대한 수요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수요조사는 보건의료 마이데이터를 활용하여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의료기관, 건강관리업체 등 활용기관 수요 규모와 서비스 유형 파악을 목적으로 2021년 11월 23일부터 12월 10일까지 18일간 진행됐다.
이번 수요조사에는 총 66개 기관이 참여했으며, 세부적으로는 의료기관 10개, 헬스케어 기업 38개, 공공기관 2개, 기타 16개 등의 기관이 참여했다.


이번 수요조사에 참여한 기관들은 병원 간편 예약, 의료기기 개발, 맞춤형 건강식품 개발 등의 건강관리서비스를 위해 진료 정보 및 일상건강정보(Lifelog)를 활용하고자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수요조사에 참여한 기관들을 대상으로 (가칭)‘보건의료 마이데이터 보호·활용 제도’ 설계 등 주요 사항에 대한 별도의 의견 수렴 창구를 운영해나간다는 계획이다.
(표)마이 헬스웨이 플랫폼 구성(안)

복지부 정연희 의료정보정책과장은 “정부는 마이 헬스웨이 플랫폼을 구축하고 법‧제도를 개선하는 등 기반(playground)을 제공함으로써 병원, 민간, 공공기관 등 활용기관(player)들이 창의적인 보건의료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해나갈 계획이다”며, “보건의료 마이데이터 기반 서비스 제공에 관심이 있지만, 수요조사에 참여하지 않은 기관들이 수요조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수요조사 참여 의향이 있지만, 참여하지 못한 기관을 위해 수요조사를 오는 1월 31일(월)까지 계속해서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수요조사에는 의료계‧산업계‧공공 등 모든 분야의 기관이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으며,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한국보건의료정보원 누리집 공지사항 게시 자료에 포함된 (접속 링크)를 통해 제출하면 된다.
기존 수요조사에 참여했던 기관의 경우 다시 참여하지 않아도 된다.
정부는 지난 2021년 2월 24일 ‘마이 헬스웨이(의료분야 마이데이터) 도입 방안’을 통해 마이 헬스웨이 플랫폼 기반 의료 분야 마이데이터 생태계 조성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47097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6월 제약사 이모저모]한국오가논, 한국얀센, 한국다케다제약, 유틸렉스, GC녹십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5월 의료기기 이모저모⑲]딥노이드, 셀바스AI, 지씨씨엘, 한국오므론헬스케어, 한국알콘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6월 8일 병원계 이모저모③]세브란스, 분당차, 일산백, 전북대병원 등 소식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