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한심장혈관흉부외과학회 ‘코로나19-에크모 적용 기준, 금기 증’ 발표 - 코로나19 급증에 따른 위기 상황 관련 심포지엄 진행
  • 기사등록 2021-12-19 22:59:40
기사수정

대한심장혈관흉부외과학회가 ‘코로나19-에크모 적용 기준, 금기 증’을 발표했다.
김웅한 이사장은 “위 중증 환자가 1,000명에 가까운, 부인할 수 없는 현재의 위기 상황에서 인력 및 자원의 부족을 고려한 에크모 치료 권고안이 필요하다고 판단되어, 1년간의 준비 끝에 발표하게 됐다”고 밝혔다.


대한심장혈관흉부외과학회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시작된 질병관리청과의 공동연구결과를 바탕으로 흉부외과 등 전문가의 의견을 취합 ‘코로나19 최 위중 환자에서의 에크모의 적용 기준 및 의료 위기 상황에서의 적용기준’을 결정 발표한 것이다.
에크모는 폐 및 심장 부전으로 환자의 생존이 어려운 경우 적용하는 장비로 위중 환자의 생존율을 증가시켜 환자 치료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지만 의료 인력 및 자원의 집중 교육이 필요한 치료로 알려져 있다.


현재 국내에서는 매일 60명 내외의 코로나19 초 위중 환자에 적용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서는 6~7인 이상의 전문 이력의 투입이 필요하다.
대한흉부심장혈관외과는 지난 2년간 질병청과 함께 코로나19 에크모 치료에 대한 임상 연구 등을 진행해 왔다.
학회에서 발표된 권고안에 따르면 코로나 환자에서의 에크모의 적용은 다학제 의료진의 의견을 거쳐 진행해야 한다.
또 코로나19의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80세 이상의 고령, 기계 환기 치료가 7일 이상 지속, 비만 등 동반한 경우는 신중한 에크모 치료를 권유했다.


반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상황으로 의료 인력과 자원의 수용 한계에 임박한 경우는, 다른 장기의 손상 동반, 패혈증 쇼크, 심 정지 병력 및 심정지, 기계 환기 치료가 5일 이상 지속 시 금기를 확장 고려했다.
연령에 대한 기준도 강화하여 60세 이상의 환자에서 다른 질환을 동반하는 경우에는 에크모 적용을 신중하게 결정할 것을 강하게 권고했다.
또 전국적인 위험 단계 수준에서는 에크모 적용 대상이 되는 환자를 거점 병원으로 전원 할 것을 권고했으며, 장비 부족 시에는 질병청-흉부외과 에크모 이송시스템을 이용할 것도 권유했다.


에크모 치료 중단의 기준 및 이송의 기준 등에 대해서도 매우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김웅한 이사장은 “현재의 상황은 매우 위험하다고 판단된다. 매주 보고되는 코로나19-에크모 환자의 수는 임계 치에 가까워지고 있다. 그동안 학회는 질병관리청과 함께 에크모 치료에 대하여 여러 가지 고민을 해왔고 적응증, 통계, 에크모 교육시스템, 에크모 이송 시스템 등도 개발해서 적용해 왔다. 이제 필요한 것은 현재 상황에서 누구에게, 어떻게, 언제 적용하여, 위기 상황에서 인력과 자원을 효율적으로 이용할 것이냐 하는 문제이다. 쉽지 않은 고민이지만 반드시 필요하다. 2년간의 우리의 고민을 전문가들이 집약하여 만든 내용이다. 현재를 위해서가 아니라 1주일 후, 한 달 후, 1년 후를 만든 적응 증이다. 절대 기준은 될 수 없지만 이제 전문가들의 이런 노력이 필요하다. 의료인들뿐 아니라 정부 관계자 그리고 일반인들도 관심을 가지고 함께 고민하면 좋겠다”고 밝혔다.


대한심장혈관흉부외과학회 정의석 기획홍보위원장은 “위기 상황의 에크모 적응, 금기증 현재의 코로나19환자의 에크모 치료 전반을 고민하기 위한 3차 코로나-에크모 심포지엄을 질병관리청과 함께 지난 17일 온라인으로 진행한다”고 말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4682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코로나19 확진자 중 20%~80% ‘포스트 코로나 증후군(롱코비드)’ 경험…“격리 해제로 끝난게 아니다”
  •  기사 이미지 국내 ‘방문의료재활’ 다양한 형태로 시도 중…법적 시행 ‘0’
  •  기사 이미지 대한내분비학회, 초고령화 시대 골다공증 주요 정책 현안 논의…새 정부 종합적 정책 논의
대한골대사학회
대한두경부외과학회
대한비만연구의사회
직선제산부인과의사회
위드헬스케어
캐논메디칼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