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아벨리노, 신임 대표이사에 존 롭슨 선임…아벨리노 새 성장과 혁신 주도 기대
  • 기사등록 2021-11-18 01:21:18
기사수정

유전자 치료 및 분자 진단 분야 글로벌기업인 아벨리노랩(Avellino Labs, 이하 아벨리노)이 존 롭슨(Jon Robson)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전임 대표이사인 짐 마조(Jim Mazzo)는 수석 고문(Senior Advisor)으로 자리를 옮긴다. 
신임 대표이사로 임명된 존 롭슨은 아벨리노가 유전학 분야에서 쌓아온 전문성에 머신 러닝, AI, 빅데이터 등을 통합해 회사가 한 단계 혁신하고 성장하도록 돕는다.
또 유전자 데이터베이스를 큐레이팅해 환자가 더 나은 임상 치료 결과를 얻도록 돕는 다양한 진단 및 치료법을 개발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진(Gene Lee) 아벨리노 창립자 겸 회장은 “존 롭슨이 아벨리노와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회사의 새로운 성장을 이끌 적임자라고 확신한다”며, “아벨리노는 앞으로 강력한 유전자 데이터 베이스를 구축하여, 유전자 기반의 진단 및 치료 시스템에 최신 기술을 접목하고 이를 발전시키는 데 집중할 것이다”고 말했다.
또 “존 롭슨은 시장 잠재력을 분석하는 역량과 뛰어난 성과를 창출하는 조직을 이끈 경험, 그리고 기술 분야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력을 가지고 있다. 아벨리노에게 매우 중요한 시기인 지금, 회사의 도약을 위해 존 롭슨과 함께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다”며, “재임 동안 뛰어난 리더십으로 아벨리노를 이끌어준 전임 대표이사인 짐 마조(Jim Mazzo)에게 깊은 감사를 표하며, 수석 고문으로서 새로운 역할을 수행하는 그와 지속해서 협력해나갈 것이다”고 덧붙였다.


존 롭슨 신임 대표이사는 “아벨리노는 인간 게놈 분야의 뛰어난 전문성에 머신 러닝, AI 등 최신 기술을 결합함으로써, 사람들의 삶을 향상하는 진단법과 치료법을 개발하는 새로운 여정을 걷고 있다”며, “건강과 관련된 여러 과제들을 해결하는 데 필요한 혁신적인 접근법을 보유하고 있는 아벨리노와 함께 전 세계 사람들의 건강을 증진하는 데 기여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밝혔다.


존 롭슨 신임 대표이사는 아벨리노 합류 전, 머니라인 텔이레이트(Moneyline Telerate) 창립자 겸 대표이사, 로이터 아메리카(Reuters Americas) 대표이사, 톰슨 로이터 엔터프라이즈 부문 사장(President of Thomson Reuters Enterprise Division), NYSE 테크놀로지스 대표이사, 퍼스트 디리버티브스 (First Derivatives plc) 사장, DXC 럭소프트 (DXC Luxoft) 자본 시장 부문 사장을 역임했다.


전임 대표이사 짐 마조는 “그동안 아벨리노와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수석 고문으로 계속해 아벨리노의 성장을 지원할 것이며, 새로운 수장인 존 롭슨이 지속적인 성장과 성과를 이끌어낼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4621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1월 18일 병원계 이모저모]연세의대, 한림대성심, 서울대, 서울아산, 대구파티마병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1월 4일 병원계 이모저모③]강남세브란스, 이대서울, 고신대, 전북대, 충북대병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1월 10일 병원계 이모저모②]국립암센터, 고려대, 순천향대천안, 한양대구리병원, 휴먼영상의학센터 등 소식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