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류마티스환자 10명 중 6명 “코로나19, 자신의 건강 문제에 심각한 영향 줄 것” - 대한류마티스학회, 코로나19 관련 설문조사 결과 발표 - ‘코로나19’ 위기 극복 위한 학회-환우회 공동 정책 심포지엄 개최
  • 기사등록 2021-09-18 22:42:28
기사수정

류마티스 환자 10명 중 6명이 “코로나19가 자신의 건강 문제에 심각한 영향을 줄 것이다”고 응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류마티스학회 최병용(서울의료원 류마티스내과 과장) 의료정책간사와 한국쇼그렌증후군협회 최경석 회장이 발표한 ‘류마티스 환자 및 의사의 코로나19 위기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6월 15일부터 8월 20일까지 대한류마티스학회 소속 의료진이 있는 전국 20개 의료기관 및 6개 류마티스 질환 환우회가 공동으로 진행했으며, 류마티스 환자 913명과 류마티스내과 전문의 122명이 참여했다.


◆전국 20개 의료기관+6개 류마티스 질환 환우회 공동 진행
▲류마티스내과 전문의, 10명 중 8명 이상 “환자가 임의로 약을 중단한 사례 경험”

이번 조사결과 류마티스내과 전문의 중 실제로 코로나19로 인해 류마티스질환이 악화된 환자를 경험했다는 응답은 16%(20/122)였다.
감염에 상관없이 환자가 임의로 약을 중단한 사례를 경험했다는 응답은 85%(105/122)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류마티스 환자 절반 이상 “우울이나 불안이 더 자주 호소”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코로나 블루’라는 정신건강 문제와 경제적 어려움이 사회적인 문제로 부각되고 있다.
이번 설문에 응답한 류마티스 환자의 절반(51%, 465/913)에서 우울이나 불안이 더 잦아지는 것을 호소했으며, 주위로부터 고립이나 소통의 부재를 겪는 경우도 전체 응답자의 29%(266/913)에서 나타났다.


▲류마티스 환자 88%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하겠다”
류마티스 질환 치료를 위해 사용되는 생물학적제제 등을 투약하는 환자들은 코로나19 이후 치료비에 대한 부담이 비투약자에 비해 1.56배(교차비 0.99-2.46)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백신에 대해서는 류마티스 환자의 31%(282/913)가 2차 접종을 완료한 것으로 나타났고, 88%(702/791)는 접종을 완료하겠다고 응답해 외국에 비해 백신 접종에 대한 높은 의지를 보여줬다.


▲백신 접종이 꺼려지는 가장 중요한 이유 ‘부작용’
백신 접종이 꺼려지는 가장 중요한 이유로는 응답자의 64%(583/913)가 ‘부작용’을 들었다. 류마티스내과 전문의의 60%(72/122)가 백신 수급 문제가 현재 코로나19 백신 정책에서 우선적으로 해결되어야 할 과제라고 응답했다.


◆온라인 정책 심포지엄 개최
대한류마티스학회(이사장 김태환, 한양대병원 류마티스내과)는 지난 16일 ‘코로나19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류마티스 환자들의 도전과 극복’이라는 주제로 각 질환별 환우회와 함께 학회 유튜브 채널을 통한 온라인 정책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정책 심포지엄 1부에서는 ‘류마티스 환자 수기 공모전’ 수상작을 시상하면서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류마티스 환자들이 경험한 어려움과 이를 슬기롭게 극복한 사례를 공유했다. 이외 ‘류마티스 환자 및 의사의 코로나19 위기에 대한 설문조사’와 ‘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위한 대한류마티스학회의 노력’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2부에서는 류마티스 환자들과 함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방안을 자유롭게 토의하는 토크콘서트를 진행했다.
‘류마티스 환자 수기 공모전’은 지난 6월 13일부터 7월 13일까지 코로나19 시기의 질환 극복 사례와 일상 속에서 질환으로 인해 발생한 여러 일화, 함께 나누고 싶은 이야기 등을 주제로 약 한달 간 진행했다.
환자의 삶을 보여주는 다양하고 진솔한 사연들이 응모된 가운데 대상에는 류마티스관절염 환자인 전수련의 ‘류마티스관절염을 대하는 태도’가 선정됐다.


대한류마티스학회 백한주(가천대길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의료정책이사가 진행한 ‘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위한 대한류마티스학회의 노력’ 발표에서는 지난해 초 코로나19 발발 이후 건강 지침, 백신 접종 지침 등을 수립하고, 학회 공식 인스타그램 및 카카오톡 채널을 개설해 상시적인 소통을 지원하는 등 환자들이 좀 더 효과적으로 치료를 받고 건강을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한 학회의 활동이 소개됐다.

대한류마티스학회 김태환 이사장은 “코로나19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나 근거가 불분명한 정보들은 환자의 질환 및 정신 건강 관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는 상황 속에서 류마티스 환자와 의사들은 적절한 교육 상담이 건강 증진과 방역 정책의 성공에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는 것에 공감한다”며, “하지만, 진료 시간과 대면 접촉이 제한적인 현재 의료 환경에서는 충분한 소통을 하는 것에 한계가 있었다. 이번 심포지엄이 좀 더 많은 환자분들에게 유용한 정보를 전달하는 창구이자 소통의 기회가 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4487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류마티스환자 10명 중 6명 “코로나19, 자신의 건강 문제에 심각한 영향 줄 것”
  •  기사 이미지 코로나19 이후 세계 주요 국가 원격의료비중은?…캐나다, 호주, 영국, 스웨덴 등 증가
  •  기사 이미지 대한영상의학회, 9월 1일~4일 KCR2021(제77차 대한영상의학회 학술대회) 개최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