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자, 8월 16일(월)부터 잔여백신 예약 가능 - 당일 잔여백신 접종 예약시, 기존 예약 자동 취소
  • 기사등록 2021-08-14 00:04:04
기사수정

8월 16일(월)부터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자도 잔여백신 예약도 가능하게 됐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단장: 정은경 청장, 이하 추진단)에 따르면 사전예약자도 SNS 당일신속 예약서비스를 통해 잔여백신 예약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당일 잔여백신 접종을 예약할 경우 기존의 백신 예약은 자동적으로 취소된다.


◆백신 접종 기회 확대+잔여 백신 폐기 최소화 조치
 8~9월로 1차접종일을 정해 사전예약을 완료한 경우에도 8월 16일부터 SNS 당일신속 예약서비스를 통해 잔여백신을 예약할 수 있다.
이는 SNS 예약 신청 대상 기준을 넓혀 국민의 백신 접종 기회를 확대하고, 잔여 백신 폐기 최소화를 위한 조치라는 설명이다.
예비명단을 사용하는 경우에도 기존 백신 예약이 있는 경우까지 잔여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다.
다만 8월 15일(일)까지는 사전예약을 직접 취소한 후 잔여백신 접종이 가능하다. 
위탁의료기관에서 예비명단을 사용할 때에는 해당 기관을 이용하는 만성질환자, 50세 이상을 대상으로 우선적으로 활용할 것을 권고한다.


◆아스트라제네카 잔여백신 30세 이상 희망자 대상 접종 가능
추진단은 13일부터 위탁의료기관, 보건소, 요양병원·시설 등에서 아스트라제네카 잔여백신을 30세 이상 희망자 대상으로 접종이 가능하도록 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권고연령…50세 이상으로 유지
예방접종전문위원회(위원장 최은화, 서울의대 교수)는 국가예방접종사업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권고연령은 50세 이상으로 유지하되, 국내 코로나19 방역 상황,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가용 물량 등을 고려해 얀센과 동일하게 30세 이상에 대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희망하는 경우 접종 기회를 부여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2차 접종…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백신 중 선택 가능
현재 50세 미만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받은 경우 2차 접종은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따라서 희망자가 50세 미만인 경우에도 화이자 백신으로 2차 접종을 받게 되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도 선택 가능하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1차접종 받을 경우, 2차접종 예약일은 8주를 기준으로 정해진다. 특별한 사정이 있는 경우에는 4~12주 범위 내에서 2차 접종일을 조정[보건소(4∼7주) 또는 위탁의료기관(8∼12주)에 요청하여 조정]할 수 있다
추진단은 “희망자가 접종 권고연령, 이상반응에 대해 충분히 이해하고 접종에 동의할 수 있도록 접종기관에서는 접종 전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에 대해 충분히 설명하도록 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4413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11월 19일 병원계 이모저모①]동탄성심병원, 보라매병원, 원주연세의료원, 한림대성심병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11월 18일 병원계 이모저모④]중앙대, 서울대, 고신대, 한양대병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간호법안 통과 앞두고 대한간호협회 vs. 대한간호조무사협회 이견 재확인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