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모유수유, 유전성 난소암 발생위험 감소…1년 이상 충분한 모유수유 권장 - 국립암센터 박은영, 임명철-용인세브란스병원 어경진 교수팀
  • 기사등록 2021-08-06 00:54:25
기사수정

모유수유가 유전성 난소암 발생위험을 줄일 수 있고, 1년 이상 충분한 모유수유를 하는 것이 좋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그동안 건강한 사람에서 모유수유는 난소암 위험을 약 24% 감소시키고, 수유 기간이 길수록 난소암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보고됐다.
하지만 유전성암 소인이 있는 경우 모유수유의 난소암 예방 효과는 지금까지 잘 알려지지 않아 이번 연구결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국립암센터(원장 서홍관) 의학통계분석팀 박은영(사진 왼쪽) 연구원, 자궁난소암센터 임명철(사진 가운데) 교수는 용인세브란스병원 어경진 교수와 함께 BRCA1/2 변이 보유자의 모유수유와 난소암 발생위험의 상관관계를 분석하고 이같이 밝혔다.

BRCA1/2는 약 15~20%의 난소암 환자에서 발견되는 변이이다. 일단 발견되면 혈연관계 가족의 50%가 변이를 보유함을 의미한다. BRCA1/2 변이는 난소암뿐만 아니라 유방암, 대장암, 췌장암, 전립선암 등 여러 암의 발생위험을 높인다.
이에 교수팀은 2021년 5월까지 보고된 총 14,601명의 변이 보유자를 대상으로 한 5편의 연구결과를 이용해 메타분석을 했다.


그 결과, BRCA1/2 변이를 보유한 건강한 사람에서 난소암 발생위험이 22% 감소했다고 밝혔다.
특히 수유기간이 1년을 초과한 경우, 1년 이하에 비해 BRCA1 변이 보유자는 21.3%, BRCA2는 43.3% 난소암 발생위험이 감소했다.
연구책임자인 임명철 국립암센터 교수는 “이번 결과 난소암 발생위험을 낮추기 위해서는 1년 이상의 충분한 모유수유가 권장된다”며, “난소암 환자에서 BRCA1/2 변이가 발견되면, 한 가계에서 많게는 수십 명의 동일한 변이 보유자가 확인되기 때문에 이들 가족의 암 예방에 대한 노력이 매우 중요하다. 유전성암 고위험군에서 암 예방을 위한 의학적인 근거를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난소암 환자에서 BRCA1/2 변이가 발견되더라도, 올라파립(린파자), 니라파립(제줄라)와 같은 PARP 저해제를 투약하여 재발을 억제하고, 복강내 항암치료도 고려할 수 있다”며, “BRCA1/2 변이는 암치료의 표적으로도 주목받기 때문에, 변이가 발견되더라도 적극적인 암치료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국립암센터 암환자토탈헬스케어연구단(단장: 장윤정)의 과제로 수행됐고, 부인종양학 분야 최고 권위의 국제학술지인 부인종양학회지(Gynecologic Oncology) 최신호에 게재됐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4397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11월 19일 병원계 이모저모①]동탄성심병원, 보라매병원, 원주연세의료원, 한림대성심병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11월 18일 병원계 이모저모④]중앙대, 서울대, 고신대, 한양대병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간호법안 통과 앞두고 대한간호협회 vs. 대한간호조무사협회 이견 재확인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