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신건강서비스인‘찾아가는 안심버스’사업 확대 예정…경사로 미확보 등 이용 어려워 - 취약계층 접근성 고려 못한 부분 있어, 개선 필요
  • 기사등록 2021-02-17 01:11:39
기사수정

올해부터 장애인과 노인에게까지 찾아가는 심리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구입예정인 12대의 안심버스가 정작 장애인과 노인은 이용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보건복지부는 정신건강증진 서비스 접근성 제고를 위해 2018년부터 운영중인 심리지원 이동버스 일명‘찾아가는 안심버스’사업은 국가적 재난 발생시 현장에 신속하게 안심버스를 투입해 재난 경험자들에게 충격완화 및 회복촉진을 위한 트라우마 회복지원 프로그램 등 심리치료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 2018년에는 태안화력발전소 사고 목격자 등 127건, 2019년에는 강원산불 이재민, 진주아파트방화사건 등 16,228건의 심리상담을 제공했으며, 2020년에는 교민 임시생활시설, 생활치료센터 등에 1,575건의 상담을 진행한 바 있다.

복지부는 2021년부터는 안심버스를 추가도입(12대 추가)하고, 서비스 대상을 확대하여 장애인·노인 등 재난 취약계층을 찾아가 심리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하지만 최혜영 의원실에서 파악한 결과 현재 운영 중인 안심버스는 입구경사로가 없고, 내부통로가 좁아 장애인‧노인들이 이용하기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추가도입 예정인 버스 12대의 디자인을 확인해본 결과 현재 운영중인 국가트라우마센터 안심버스와 동일하게 추진중인 것으로 나타나 현재 안심버스와 동일한 문제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대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혜영(더불어민주당)의원은 “코로나19로 힘들고 사회적으로 단절된 장애인‧노인 등 취약계층에게 찾아가는 안심버스로 정신건강 서비스를 제공해드리면 외로움과 고립감이 해소될 것 같아 좋은 정책이라고 생각되지만, 새로 도입 예정인 버스들에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과 노인들의 접근성을 고려하지 못한 부분이 있다. 올해 추가 도입 예정인 12대의 버스는 접근성을 고려한 구조 개선이 필요하다. 이용대상을 고려하여 누구나 불편함 없이 안심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구매단계부터 디자인을 반영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40446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제약사이모저모]GSK, 동국제약, 한독, 삼성바이오에피스, 비바시스템즈코리아 등 제약사 소식
  •  기사 이미지 이필수 후보, 제41대 대한의사협회 회장 당선…52.54% 득표로 승리
  •  기사 이미지 “적극적인 소통과 공감 얻는 회무추진으로 사랑과 신뢰받는 한의약 만들 것”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