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아동학대 신고 체계 시스템 정비…피해 아동 진찰과 동시에 자동 신고 필요 - 신현영 의원-의료계 4개 학회 및 단체와 간담회
  • 기사등록 2021-01-16 01:58:04
기사수정

“아동학대 피해를 막기 위해 의료계의 역할이 막중한 만큼, 신고 체계 시스템을 하루 빨리 정비하여 피해 아동 진찰과 동시에 자동으로 신고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신현영(더불어민주당)의원은 지난 15일 대한소아청소년과학회, 대한소아응급의학회,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 대한아동병원협회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온라인 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아동학대 문제, 의료계의 역할과 대응’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아동학대 방지를 위한 의료계의 대응 방안을 중점 논의했다.
특히 ▲학대 피해 의심사례 조기발견을 위한 평가 도구 개발 및 보급 ▲피해 아동 평가 및 보호를 위한 지역별 전담 의료기관 지정 ▲신고자 신변 보호 강화를 위한 개선점 등을 주제로 논의했다.
신현영 의원은 “피해 아동이 병원에 실려 왔을 때는 이미 사망의 위험성이 상당한 경우가 많은 것이 현실이다”며, “아동학대 피해를 신고한 의사가 보복 위협을 당하는 일이 적지 않고, 신고 이후 피드백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번 ‘16개월 영아 학대 사망사건’을 분석해 보니, 현장 관계자들인 아동보호전문기관, 입양기관 담당자는 물론 경찰까지 전문적인 판단을 하기 어려웠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 “몽고반점을 멍자국과 구분하지 못했다거나, 쇄골 골절은 넘어진다고 쉽게 발생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간과한 점 등 현장에서 의료 전문가의 개입이 절실했던 부분들이 있었다”며, “체중감소가 구내염 외에 다른 원인으로 발생했을 가능성을 간과했던 부분이 있었다. 의료인이라도 아동학대에 대한 경험과 전문성이 부족한 경우 상황을 객관적으로 판단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다는 점이 드러난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 의원은 이번 간담회 내용을 비롯해 그간의 아동학대 사례 연구, 전문가 의견 등을 종합해 아동학대 대응 제도 개선 방안을 수립, 이를 복지부에 강력히 건의했다.
주요 내용은 ▲지역사회 아동학대 협의체 구성 ▲아동학대 전담 의료지원 주치의 체계 마련 ▲의료기관 아동학대 자동 신고 시스템 개발 ▲의료기관 피해 아동 정보 공유 시스템 구축 ▲아동학대 의학적 선별도구 활용 활성화 등이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9857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간무협 방문...처우개선 약속
  •  기사 이미지 연세 송도세브란스병원 첫 삽…800병상 규모, 2026년 개원 예정
  •  기사 이미지 의협 회관신축기금 모금액 30억원 돌파…2월에도 기금 줄이어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