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탈모 증상 경험자들 “탈모는 질환”…10명 중 8명 ‘샴푸 등 탈모 증상 완화 제품 사용’ - 대한모발학회, 탈모 질환 인식 및 관리 현황 조사 결과 발표
  • 기사등록 2020-12-15 00:54:54
기사수정

탈모 증상 경험자들은 탈모를 질환으로 인식하고 있지만 10명 중 8명은 샴푸 등 탈모 증상 완화 제품을 사용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치료를 위해 병원을 찾는 비율은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모발학회(회장 최광성, 인하대병원 피부과 교수)가 탈모 환자를 대상으로 ‘탈모 질환 인식 및 관리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대한모발학회가 의뢰하여 오픈서베이를 통해, 탈모 증상을 경험한 2040 남녀 39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젊은 층 중심 탈모 환자 증가 중
지난 해 탈모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3만명으로 집계됐으며, 그 중 약 절반(44%)은 20~30대로 조사됐다.
탈모는 많은 양의 모발 빠짐, 두피 일부분이 드러나는 탈모반, 특정 부위에 한해 모발 굵기가 변하는 증상 등으로 나타난다.
그 자체만으로 건강에 해를 주지는 않지만 심리적 스트레스로 삶의 질 저하를 유발하고, 사회적 관계 형성에 부정적 영향을 주기도 한다.

◆응답자 86.9% “탈모는 의학적 치료가 필요한 질환”…병원 방문 30%도 안돼
탈모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증상이 심화되는 진행성 질환이기 때문에 초기부터 의학적인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6.9%(313명)가 탈모를 의학적 치료가 필요한 질환이라고 답했음에도 실제로 탈모 극복을 위해 시도한 방법을 물었을 때 병원 방문을 선택한 비율은 26.9%에 그쳤다.
탈모를 질환으로 인식하는 비율은 높아졌지만 치료로 연결되지 못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외 탈모 극복을 위해 시도한 방법 중 가장 많은 수의 응답자가 샴푸 및 앰플 사용(66.4%)을 꼽았고, 영양제 복용(40.7%), 두피 마사지(37.9%), 식품 섭취(36.1%) 등도 높은 비율로 나타났다. (중복 응답)


◆10명 중 8명 샴푸, 두피 영양제 등 탈모 증상 완화 제품 경험…사용 후 만족도 높지 않아
탈모 증상 완화 제품(샴푸, 앰플, 토닉, 발모제, 두피 영양제 등)에 대한 의존율도 높게 나타났다. 이들 제품은 탈모 진행 지연이나 발모와 같은 개선 효과가 입증되지 않았음에도, 전체 응답자의 86.9%(313명)가 탈모 개선을 위해 관련 제품을 이용해 본 경험이 있다고 답할 정도로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하지만 사용 후 만족도는 그리 높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실제 효과에 대한 만족도를 묻는 문항에 대해 ‘만족했다(매우 만족+만족)’는 응답은 24.9%에 불과했다.
탈모 증상 완화 제품 중 가장 자주 사용하는 제품이 무엇인지 물었을 때, 샴푸가 71.2%로 압도적인 비율을 차지했으며, 두피 및 모발 영양제(15.3%)>육모제/발모제(5.7%)>앰플/토닉(4.2%) 순으로 조사됐다.


◆탈모 원인…주요 원인 ‘스트레스’
탈모증은 다양하고 복잡한 원인에 의해 발생하는데, 그 중 가장 흔한 유형인 남성형 탈모의 경우 유전적 소인과 남성 호르몬, 나이가 주된 요인으로 작용한다.
그 외 스트레스나 불규칙한 식생활, 혈액 순환 장애 등은 부수적으로 작용하여 이미 진행된 탈모를 가속화시킬 수 있다.
이번 조사에서는 탈모의 주된 원인으로 스트레스를 꼽은 응답자(175명)가 가장 많았다. 또 탈모나 탈모 치료에 대한 정보는 의료진 상담 대신 포털사이트(189명)>주변인(167명)>TV 건강 프로그램(128명)>유튜브(120명) 등을 통해 얻는 경우가 많았다.

대한모발학회 최광성 회장은 “젊은 탈모 환자들이 증가하면서 탈모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아직도 잘못된 정보에 현혹돼 비의학적 치료를 시도하며 시간을 낭비하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 안타깝다. 나이가 어릴수록 탈모 개선의 여지가 많기 때문에 조금이라도 탈모 증상이 보인다면 하루 빨리 병원을 찾아 제대로 된 진단을 받아보는 게 좋다”며, “앞으로도 대한모발학회는 환자들의 올바른 질환 인식 형성 및 치료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927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국내 폐경 여성 80.3% 폐경 증상 경험…효과 적은 건강기능식품 의존도 높아
  •  기사 이미지 대한신경정신의학회 10월 10일부터‘2020 온라인 정신건강축제’개최
  •  기사 이미지 탈모 증상 경험자들 “탈모는 질환”…10명 중 8명 ‘샴푸 등 탈모 증상 완화 제품 사용’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