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한장연구학회 ‘텔미 힐미 캠페인’…총 335개 댓글, 약 3천명 페이지 방문 - 온라인 기반 질환 인식 제고와 공감 이뤄져
  • 기사등록 2020-12-10 23:24:00
  • 수정 2020-12-15 12:01:11
기사수정

대한장연구학회(회장 김주성 교수, 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가 지난 7월부터 온라인 기반으로 진행한 ‘텔미 힐미 캠페인’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텔미 힐미 캠페인’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염증성장질환 환자들이 겪는 다양한 어려움을 바탕으로 영상 콘텐츠를 제작, 순차적으로 공개하며 댓글 참여 방식으로 진행됐다.
4개월 동안 ‘일상생활’, ‘식사 자리’, ‘보이스 아웃(질환 공개)’ 총 3가지의 주제가 연달아 공개됐고, 캠페인 기간 동안 약 3,000명이 홈페이지를 방문해 총 335개의 댓글과 9,600회의 페이지뷰를 기록했다.

특히 이번 캠페인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염증성장질환 환자들의 건강을 우선적으로 고려해 온라인 기반으로 진행됐다.
소셜 로그인 또는 별도의 로그인 없이도 댓글 참여가 가능해 환우, 의료진을 비롯한 일반인들도 손쉽게 캠페인에 참여했으며, 염증성장질환 주요 증상으로 인한 생활 속 고충에 공감하고 다양한 해결 노하우를 공유하는 자리가 됐다.
또 환우 자문 위원단의 공정한 검토를 거쳐 선정된 주제별 우수 사연은 각색을 통해 짧은 드라마 형식의 콘텐츠로도 제작됐다.


대한장연구학회 이창균(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섭외홍보이사는 “염증성장질환의 주요 증상인 혈변, 급박변, 설사 등은 환자들의 삶의 질에 엄청난 영향을 미친다. 하지만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증상이라 환자들이 가족과 주변 지인들로부터 겪는 편견과 오해가 많았는데, 이번 캠페인이 많은 분들의 생각을 바꾸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김주성 회장은 “이번 텔미 힐미 캠페인에 참여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캠페인을 통해 환우들이 서로 공감과 위로를 받으셨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대한장연구학회는 질환에 대해 널리 알리고 환우들이 질환에 대해 보다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대한장연구학회는 이번 ‘텔미 힐미 캠페인’을 포함해 매년 염증성장질환자를 위한 ‘장 건강의 날 캠페인 및 공개강좌와 대장암 예방 캠페인을 진행해 오고 있다.
최근에는 염증성장질환을 포함한 장 질환에 대해 더 쉽게 설명하고자 대한장연구학회의 유튜브 채널인 ‘장 건강 톡톡을 통해 장 건강을 지키기 위한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며 일반인과 환자를 아우르는 다양한 활동을 해 오고 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921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국내 폐경 여성 80.3% 폐경 증상 경험…효과 적은 건강기능식품 의존도 높아
  •  기사 이미지 대한신경정신의학회 10월 10일부터‘2020 온라인 정신건강축제’개최
  •  기사 이미지 탈모 증상 경험자들 “탈모는 질환”…10명 중 8명 ‘샴푸 등 탈모 증상 완화 제품 사용’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