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의협 ‘경찰 지원자 문신 기준 완화’ 반대…국민건강 위협 우려도
  • 기사등록 2020-12-05 23:34:53
기사수정

지난 11월 13일 경찰청이 경찰 지원자의 문신에 대한 판단 기준을 완화하는 ‘경찰 공무원 채용 신체검사 기준 개선안’을 행정예고 했다.
이 개선안에 따르면 문신의 내용이 혐오스럽지 않거나 타인에게 노출되는 곳에 새겨진 것이 아니면 채용 과정에서 문제를 삼지 않겠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가 “국민건강에 위협이 될 것이다”며, 강력한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의협은 지난 3일 “해당 안이 개악안이 되지 않도록 경찰청의 현명한 판단을 촉구한다”며, 같은 내용의 반대 의견서를 경찰청에 제출했다.
의협이 제기하는 대표적인 문제는 다음과 같다.


◆문신, 침습적 의료행위
문신은 피부의 표피와 진피에 색소를 넣는 침습적 의료행위라는 설명이다. 의료법 상 자격을 갖추지 못한 자의 문신 시술은 명백한 불법임에도 최근 더욱 성행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에 따라 비위생적인 불법 시술로 인한 피부 합병증과 C형간염 등 감염성 질환 전파에 대한 전문가들의 우려도 깊어지고 있다.
의협은 “문신을 한 지원자 중 상당수가 의료법을 위반한 불법시술을 받았을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법과 질서를 수호해야 할 경찰이 불법 문신을 몸에 새긴 채 업무를 수행하는 것이 과연 적절한가”라며, “이는 경찰의 존재 목적과 역할과도 맞지 않을 뿐더러 일반 대중으로 하여금, 근절되어야 할 불법의료행위가 마치 사회적으로 용인되는 것처럼 잘못된 인식을 갖게 함으로써 국민의 건강과 보건의료 질서를 심각하게 위협하게 될 것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경찰청, 모순적 활동…불법행위 조장 우려
경찰청은 2015년부터 대한피부과학회와 함께 ‘사랑의 지우개’ 사업을 통해 문신을 새긴 청소년들이 문신제거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해 왔다.
또 교화시설에 수감된 청소년을 대상으로도 문신 제거 치료를 지원하고 있다.
의협은 “이는 경찰청 역시 문신을 사회 통념상 바람직하지 않은 것으로 인지하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경찰청이 불법적인 문신을 용인하는 듯한 조치를 취하는 것은 모순적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무엇보다 국민으로 하여금 의료법을 위반하는 불법 문신 시술을 받아도 괜찮다는 잘못된 인식을 심어줌으로써 근절되어야 할 불법행위를 오히려 조장하고 그로 인한 부작용과 문제를 심화시키는 심각한 결과로 이어질 것이다”고 밝혔다.
또 “경찰청의 이번 ‘경찰 공무원 채용 신체검사 기준 개선안’ 행정예고에 깊은 유감과 우려의 뜻을 밝힌다”며, “해당 안이 ‘개악안’이 되지 않도록 경찰청의 현명한 판단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910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이필수 후보, 제41대 대한의사협회 회장 당선…52.54% 득표로 승리
  •  기사 이미지 “적극적인 소통과 공감 얻는 회무추진으로 사랑과 신뢰받는 한의약 만들 것”
  •  기사 이미지 대한대학병원협의회 발족…초대 회장,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