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중강도 이하 유산소 운동, 아토피 피부염 완화 도움 확인 - 고대의대 알레르기면역연구소-고대안암병원 천식환경보건센터
  • 기사등록 2020-11-25 01:53:52
기사수정

유산소 운동이 스트레스 감소, 심폐기능 개선 등의 효과가 있다는 것은 알려져 있지만 아토피 피부염과 같은 알레르기성 질환을 개선할 수 있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지 않으며, 관련 메커니즘도 명확히 밝혀진 바 없다.
이런 가운데 적당한 유산소 운동이 아토피 피부염 완화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알레르기면역연구소와 고대안암병원 천식환경보건센터(소장 및 센터장 유영)팀은 아토피 피부염과 천식이 순차적으로 발생하는 알레르기행진 동물모델을 이용해 적당한 강도의 유산소 운동이 알레르기성 염증을 조절해 알레르기 증상을 완화시킨다는 가설을 설정하고 연구에 착수했다.
연구팀은 알레르기행진의 첫 단계의 아토피 피부염 유사반응을 보여주는 실험쥐를 운동을 하지 않는 그룹, 하루에 30분씩 운동을 한 그룹, 하루에 10분씩 세 번 총 30분 운동을 한 그룹으로 나누었으며, 16m/min의 속도로 9일 동안 트레드밀 운동을 진행했다.


그 결과 지속적으로 유산소 운동을 한 두 그룹에서 각각 피부염증 증상, 표피 및 진피의 두께, 호산구 침투가 감소됨을 확인했다.
또 면역글로불린(lgE), 면역세포를 염증 부위로 끌어들이는 유인물질 MCP‐1, 알레르기 질환이 심해질수록 발현량이 증가하는 MDC 단백질 모두 감소한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그림)알레르기마우스 동물모델에서 운동 강도에 따른 피부염증의 변화

이번 연구를 기획한 윤원석 연구팀장은 “아토피 피부염은 복합적인 배경 때문에 원인에 따른 개별화된 치료법을 수행하기가 어렵다는 한계가 있지만 최근 장내세균의 변화가 운동에 의해 변화될 수 있다는 가능성에 기반해 알레르기질환모델에서 염증변화에 영향을 미치는지를 시험했고, 이번 연구를 통해 중강도 이하의 적절한 유산소 운동에서 유의한 결과를 얻었다”며,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추가연구를 통해 아토피 피부염 환자들이 자신의 피부 상태와 컨디션에 맞는 적절한 유산소 운동을 병행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되는 방법을 마련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피부과학분야 국제학술지 ‘Experimental Dermatology’ 2020년 7월호에 ‘Can moderate-intensity aerobic exercise ameliorate atopic dermatitis?’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8879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후원회, 임진한 프로 홍보대사로 위촉…병원 기부문화 확산 앞장
  •  기사 이미지 2021년 1월1일 0시 0분 신축년 새해 첫아기 탄생
  •  기사 이미지 의협-국민의힘, 코로나19 백신 문제 등 집중 논의…“4차 5차 대유행 위험 대비 시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대한의사협회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