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피부과 시술 제대로 알기]‘울쎄라 BiMAX 리프팅…최소한 시술로 얼굴 리프팅 효과 속 주의점은?
  • 기사등록 2020-11-24 10:00:01
기사수정

피부 노화는 지극히 자연적인 현상이지만, 어려 보이는 ‘동안 피부’는 성별과 세대를 막론하고 모두의 ‘워너비’로 손꼽힌다.


이런 가운데 최근 복합적인 피부 노화를 해결하면서, 비교적 간단하게 동안 피부를 만들 수 있는 안티에이징 시술이 인기를 모으고 있다.


그 중에서도 빠르게 피부 리프팅 효과를 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진 ‘울쎄라 바이맥스(BiMAX) 리프팅’에 대한 관심이 높은 상황이다.


이에 ‘울쎄라 바이맥스(BiMAX) 리프팅’의 장점과 주의점에 대해 알아본다.


▲미국 FDA 승인 받은 비침습 방식 시술

울쎄라 바이맥스(BiMAX) 리프팅 시술은 미국 FDA 승인을 받은 전문적인 피부 리프팅 장비 울쎄라 2대를 조합해 시행하는 비침습 방식 시술이다.


눈가 주름, 목주름, 팔자주름, 이마 주름 등 각종 잔주름과 굵은 주름은 물론, 나이가 들면서 처진 피부로 인해 울퉁불퉁해진 얼굴 윤곽 라인과 일명 투턱이라고 불리우는 이중턱 등을 정리해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강남 리원피부과 문정윤(대한피부과학회 정회원) 원장은 “나이가 들면서 중력에 의해 아래로 더 쉽게 처지는 것은 물론이고 피부 두께가 얇은 부위는 표정에 따라 주름도 쉽게 생긴다. 보통 피부 노화는 진피층의 위축과 콜라겐 손실, 지방의 부분적 축적, 늘어진 근막층 등 복합적인 현상이 나타난다.”며, “여기서 울쎄라 바이맥스(BiMAX) 리프팅은 피부 가장 깊숙한 곳에 있는 SMAS 근막층까지 고강도 미세 초음파 에너지를 전달해, 콜라겐 재생에 직접적인 도움을 주고 피부 탄력을 개선한다.”고 설명했다.



▲부위별 맞춤 시술 가능

또 팁의 크기가 다양해, 부위별 맞춤 시술이 가능한 것도 특징이다.


울쎄라 바이맥스(BiMAX) 리프팅의 팁은 1.5mm, 3.0mm, 4.5mm 등 다양하므로, 일반적인 레이저 페이스 리프팅에서 시술이 어려운 얇은 피부층(눈가, 입가)이나 지방이 적고 푹 꺼진 부위도 섬세하게 시술이 가능하다.


문정윤 원장은 “시술 시 초음파로 피부 속을 실시간 확인 가능해, 최소한의 시술로 얼굴 리프팅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시술 효과 높이는 중요 포인트

특히 시술 효과를 높이는 중요 포인트는 반드시 정품 팀을 사용하는 것이며, 한 번 사용한 팁은 재사용하는 곳은 피해야 한다는 점이다.


검증된 기기와 정품 팁을 사용해 피부에 적정한 샷을 컨트롤하면, 부작용이 적고 제대로 된 시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주의점…개인 피부층 고려한 적정한 샷 등 중요

하지만 무분별하게 많은 양의 샷을 조사하면 피부 자극이 심해질 수 있다. 따라서 개인의 피부층을 고려해 적정한 샷을 시술하는 것이 좋다.


문정윤 원장은“울쎄라 바이맥스(BiMAX) 리프팅 시술은 얼굴형이나 피부 두께, 지방 분포, 좌우 대칭 정도 등을 꼼꼼히 평가해 시술해야 부작용 없이 효과적으로 얼굴 라인을 개선할 수 있다.”며, “울쎄라 바이맥스(BiMAX) 리프팅 시술은 의료진의 스킬과 노하우에 따라 그 효과 차이가 큰 시술로 손꼽힌다. 시술 원리를 정확히 이해하고, 개인 피부에 1:1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는 전문 의료진을 선택하는 것이 치료효과는 물론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방법 중 하나이다.”고 강조했다

[메디컬월드뉴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8846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협, 정기대의원 총회 4대 결의문 채택…최대집 회장, 임기 중 주력 추진 사안 제시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국내 최초‘어린이 완화의료센터’건립…‘휴식과 회복’기회
  •  기사 이미지 대진의료재단, 21년 만에 동두천제생병원 공사 재개…동두천 시민들 기대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