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코로나19 병상자원 확보 및 공동대응체계 가동 계획…중증환자 전담 치료 67개 병상 - 필요 시 권역별 공동대응체계 본격 가동 예정
  • 기사등록 2020-11-22 23:48:09
기사수정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박능후 장관)에 따르면 코로나19 병상자원 확보 및 공동대응체계 가동 계획은 다음과 같다.


◆추가 병상 확보+효율적인 병상 운영 노력 중
최근 코로나19 신규 환자 급증에 따라 병상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정부는 추가 병상 확보와 함께 효율적인 병상 운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11월 21일 기준 전국 중환자 병상 중 즉시 입원 가능 병상 113개
11월 21일 기준 전국의 중환자 병상 중에서 즉시 입원 가능한 병상은 113개로 여력이 있다. 하지만 대부분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어, 일부 권역은 중환자 병상 부족이 우려된다.
113개 병상 중 중증환자 전담 치료 병상이 67개 병상이고, 각 병원에서 자율적으로 신고한 중증환자 치료 병상이 46개이다.
권역별로는 수도권 52개, 충청권 14개, 호남권 6개, 경북권 6개, 경남권 18개, 강원 6개, 제주 11개 병상의 여유가 있다.
▲감염병 전담병원…총 44개 병원 3,932개 병상 보유
감염병 전담병원도 총 44개 병원 3,932개 병상을 보유하고 있다.
이 중 2,100개 병상이 이용 가능하여, 중등증 환자가 입원 가능한 병상은 여력이 있다.
▲생활치료센터…1,357명 입실 가능
무증상·경증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는 10개 시설(정원 2,441명)을 운영하고 있으며, 1,084명이 입소(가동률 44.4%) 중으로 1,357명이 입실 가능하다.
다만, 최근 확진자 증가로 가동률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병상과 생활치료센터 꾸준히 확보
이같은 환자 증가에 대비하여 병상과 생활치료센터를 꾸준히 확보하고 있다.
▲2021년 상반기까지 총 600여 병상 확보
고위험군·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은 연말까지 220병상 이상, 2021년 상반기까지 총 600여 병상(597개)을 확보할 계획이다.
우선 11월 중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 중 중증환자가 입원 가능한 병상 38개와 ‘중증환자 긴급치료병상 확충 사업’을 통해 마련된 30병상을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으로 지정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수도권 44병상, 수도권 외 24병상 등 최소 68병상이 11월 중으로 확충된다.
또 ‘중증환자 긴급치료병상 확충 사업’을 통해 총 415개 병상을 신규로 확충하는 등 내년 상반기까지 총 600여 병상(597개)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감염병 전담병원 재지정…가용병상 확대
감염병전담병원은 현재 병상 여력은 있지만 병상가동률이 증가하고 있어 감염병 전담병원을 재지정하고 가용병상을 확대한다.
지역 내 병상 수요 급증 시에는 인근 지역 감염병 전담병원에 환자가 입원할 수 있도록 배정할 예정이다.
▲생활치료센터…전국 5개 권역마다 생활치료센터 1개소 상설 운영
생활치료센터는 전국 5개 권역[수도권, 충청권, 호남권, 경북권, 경남권(제주 제외)]마다 생활치료센터 1개소를 상설 운영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또 확진자 급증 상황에 대비한 생활치료센터 예비지정제를 추진하고 있다. 각 광역지자체가 계획 중인 후보시설에 대한 사전평가를 마쳤으며, 추가 설치가 필요한 대규모 확산이 발생하면 신속하게 개소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병상자원 효율적 활용…권역별 공동대응체계 본격 가동
환자의 중증도에 맞는 적절한 병상배정을 통해 병상자원이 효율적으로 활용되도록 하고, 필요시에는 권역별 공동대응체계를 본격 가동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중환자 병상 배정 원칙 확립…전국 적용
무증상·경증환자는 생활치료센터, 중등증 환자는 감염병 전담병원, 중증환자는 중환자 병상으로 배정하는 원칙을 확립하여 전국적으로 적용한다.
이를 위해 권역별 생활치료센터를 상설 운영하여 원칙이 적용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고, 권역별 워크샵을 통해 각 지자체 및 의료기관이 배정원칙을 잘 준수할 수 있도록 교육한다는 계획이다.
▲중환자 병상 순환 활성화 방안 추진 중
중환자 병상이 부족하지 않도록 중환자 병상의 순환을 활성화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11월 16일부터 운영 중인 재원적정성평가위원회를 통해 증상이 호전된 환자는 중환자실에서 일반병실로 전원하도록 하여, 기존 중환자 병상 활용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권역별 공동대응체계 본격 가동 예정
각 지자체의 중환자 병상 여력, 확진자 수, 의료현장의 의견 등을 고려하여, 필요 시 권역별 공동대응체계를 본격 가동할 예정이다.
권역별 공동대응체계가 가동되는 즉시 권역별 감염병 거점전담병원에 공동대응상황실을 설치하여 통합 환자분류와 병상배정을 실시하는 등 보다 더 효율적인 의료자원 활용을 도모할 예정이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883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약계 크리스마스 맞아 풍성한 선물로 사랑과 감사 나눔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후원회, 임진한 프로 홍보대사로 위촉…병원 기부문화 확산 앞장
  •  기사 이미지 2021년 1월1일 0시 0분 신축년 새해 첫아기 탄생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대한의사협회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