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한고혈압학회, 고혈압 교과서 약 10년 만에 ‘개정판 고혈압’ 발간 - 고혈압에 관심이 있는 모든 의료인들에 충실한 안내서 역할
  • 기사등록 2020-11-06 01:00:22
기사수정

대한고혈압학회(회장 김영대, 이사장 편욱범)가 고혈압 교과서 ‘개정판 고혈압’을 발간한다.
이번 발간은 고혈압 교과서로서는 국내 유일한 서적으로 2009년 5월 첫판을 선보인지 약 10년만에 출간했다.
이번 고혈압 개정판에서 사용된 의학용어는 교과서 제작중이던 2020년 3월에 개정된 제6판 의학용어집에 따르도록 했다.


주목할 만한 용어의 변화 중 하나는 나트륨이 ‘소듐’으로, 칼륨이 ‘포타슘’으로 개정된 것이다.
이번 고혈압 개정판은 고혈압에 관한 기초의학과 임상의학을 망라하는 포괄적 내용의 교과서로 고혈압에 관심이 있는 모든 의료인들에게 충실한 안내서의 역할을 하도록 만들었다.


편욱범(이화의대 교수)이사장은 발간사를 통해 “오랫동안 고혈압 진단과 치료의 지침이었던 진료실혈압과 수은혈압계에 대한 대안, 고령화에 대한 의료적, 사회적인 대책, 젊은 고혈압 환자의 인지율과 치료율, 복약순응도 향상 방안, 진료지침에 반영될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인의 고혈압 진료지침 마련, 웨어러블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장비에 대한 과학적인 검증과 활용방안 등 고혈압의 진단과 치료에 있어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며, “당장 오늘 외래를 방문한 환자의 혈압을 최적의 혈압으로 관리하기 위해 가장 효율적인 치료방안에 대한 교과서가 필요하여 대한고혈압학회에서는 각 분야의 전문가를 집필진으로 하여 교과서편찬위원회를 구성하여 그 결과물을 여러분께 내놓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시작부터 출판까지 총 지휘를 맡은 김영권(동국의대 교수)편집위원장은 머리말에서 “지난 10년간 고혈압에 관하여 많은 연구 결과들이 축적됐고, 여러 연구 결과들을 바탕으로 한 외국의 고혈압진료지침서들의 발간에 발맞추어 대한고혈압학회에서도 2013년과 2018년에 고혈압 진료지침서를 발간한 바 있다. 그러나 국내외의 학문적 연구 결과들을 우리말 교과서에 통합적으로 반영하여 새로운 판으로 발간하는 일은 상당히 지체됐다”고 말했다.
또 “첫 판의 구성을 따랐다. 그러나 집필진에서 많은 변화가 있으며, 각 chapter에서 그 제목은 첫 판에서와 동일하더라도 내용은 업데이트하도록 했다”며, “총론 및 역학은 완전히 새롭게 작성됐다. 첫 판에 없었던 고혈압의 침습적 치료와 빅데이터 분석, 고혈압과 스마트 디지털 헬스케어, 고혈압과 정밀의학을 포함하는 미래의 고혈압 치료는 새로이 추가됐다”고 덧붙였다.


편욱범 이사장은 ”코로나로 세상이 두려움과 좌절의 나날을 보내는 시기에 이 교과서가 고혈압을 학습하는 의학관련 학생, 막환자 진료를 시작하는 전공의, 고혈압을 포함한 의료정책을 담당하는 정책입안자, 고혈압 연구에 전념하는 기초, 임상연구자, 매일 진료실에서 고혈압 환자를 진료하시는 임상의사분들께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길 바라며 큰 도움이 되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개정판은 11월 6~7일에 개최되는 제 53차 학술대회(Hypertension Seoul 2020)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8526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국내 폐경 여성 80.3% 폐경 증상 경험…효과 적은 건강기능식품 의존도 높아
  •  기사 이미지 대한신경정신의학회 10월 10일부터‘2020 온라인 정신건강축제’개최
  •  기사 이미지 탈모 증상 경험자들 “탈모는 질환”…10명 중 8명 ‘샴푸 등 탈모 증상 완화 제품 사용’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