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보건복지부 산하기관들 육아휴직율…정규직 36.4% VS 비정규직 8.2% - “일과 가정의 양립, 보건복지부 소속 기관들이 앞장서야”
  • 기사등록 2020-10-25 09:00:02
기사수정

저출산 정책의 주무부서인 보건복지부 산하기관들도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육아휴직 사용에 있어 큰 차이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원이(더불어민주당, 전남 목포시)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보건복지부 산하기관의 고용형태별 육아휴직 신청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보건복지부 산하기관 내 육아휴직 대상자들의 육아휴직 사용률은 정규직 직원의 경우 36.4%에 달하는 반면, 비정규직 직원들의 육아휴직 사용률은 8.2%에 그쳤다. 무기계약직 직원들의 육아휴직 사용률은 35.7%였다.

산하기관별로 살펴보면 국립암센터의 경우 24명의 육아휴직 대상 직원 중 1명도 육아휴직을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복지정책이 주 업무인 한국사회보장정보원과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역시 각각 14명, 10명의 육아휴직 대상 직원들이 육아휴직을 전혀 사용하지 못한 반면 정규직 직원들은 각각 47.6%, 32.0%가 육아휴직을 사용했다.


대한적십자사 역시 정규직 직원들의 육아휴직 사용율은 46.6%였지만, 비정규직 직원의 경우는 5.6%에 불과했다.
김원이 의원은 “정년이 보장된 정규직, 무기계약직 직원들은 상대적으로 육아휴직 사용율이 높은 반면, 비정규직들은 정규직에 비해 육아휴직 사용에 좀 더 높은 제약을 받고 있다”며, “일과 가정의 양립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 저출산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 및 산하기관들이 육아휴직 사용에 있어서 불필요한 차별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범을 보여야 할 것이다”고 밝혔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8331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국내 최초‘어린이 완화의료센터’건립…‘휴식과 회복’기회
  •  기사 이미지 대진의료재단, 21년 만에 동두천제생병원 공사 재개…동두천 시민들 기대감
  •  기사 이미지 [제약사이모저모]한국화이자제약, 동국제약, 동아에스티 등 제약사 소식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