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7차례 영유아건강검진 속…한번도 검진 안받은 아동 2,672명 - 수검완료 아동, 전체의 절반 미만
  • 기사등록 2020-10-25 05:20:03
기사수정

영유아 건강검진을 7차례 모두 수검한 영유아가 전체의 절반도 안되고, 한번도 검진을 안받은 아동이 2,672명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서정숙(국민의힘)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9월 현재 시점에서 7번째의 검진을 받아야 하는 영유아(2014년 9월부터 12월 출생아)는 총 13만 5,681명이다. 이 중 7차례의 건강검진을 모두 수검한 영유아는 9월 21일 기준로 2만 1,955명, 전체의 16.2% 수준이다.
(표)2014년 9월~12월 출생아의 영유아 건강검진 수검 횟수

9월 21일 기준으로 6차례 건강검진을 마친 영유아 약 4만명은 올해 12월 말까지 남은 7차 검진을 수검한다고 가정하더라도, 일곱 차례의 건강검진을 모두 수검한 영유아는 전체의 40% 안팎이 될 것이라는 것이 서 의원의 설명이다.
특히 영유아 건강검진을 단 한차례도 받지 영유아도 2,672명이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해 서 의원은 “영유아건강검진은 영유아의 발달과정에 맞춰 건강과 실체발달 상황을 점검하고 이상징후를 조기에 발견할 수 있다는 점에서 각 검진단계를 놓치지 않고 수검하는 것이 중요하며, 국가적으로도 아동방임이나 학대 발견 및 예방을 위해 미참여자가 없도록 수검율 제고가 필요한 상황이다”고 밝혔다.
또 “최근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서 입소시 영유아건강검진 결과서를 확인하는 경우가 많아, 수검율이 어느 정도 제고되었다는 것은 사실이나, 7차례의 검진을 모두 수검한 아동의 비율이 절반 미만이라는 것은, ‘영유아의 성장발달 사항을 추적 관리하고, 보호자에게 시기별로 적절한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는 영유아건강검진 사업 본래의 취지에는 여전히 부합하지 못하는 수준이다”며, “아이의 성장과정에 따라 7차례 검진 모두를 수검할 필요가 있다는 인식 개선을 위해 공단이 보다 적극적으로 홍보에 나서 수검율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고 개선을 촉구했다.


한편 국민건강보험공단은 현재 국가에서 생후 4개월에서 71개월의 영유아를 대상으로 구강검진 3회를 포함하여 총 10회의 검진을 실시하도록 하는 영유아 건강검진 사업을 위탁 수행하고 있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833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협, 정기대의원 총회 4대 결의문 채택…최대집 회장, 임기 중 주력 추진 사안 제시
  •  기사 이미지 한국아스트라제네카 ‘희망 튜브’ 행사 개최…웹툰 그리기 등 다양한 문화활동 진행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국내 최초‘어린이 완화의료센터’건립…‘휴식과 회복’기회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