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보라매병원, 국내 최연소 ‘태어난 지 27일’ 코로나19 환자 완치…입원 18일 만에 퇴원 - “견뎌준 아기와 고생한 의료진 모두에게 감사”
  • 기사등록 2020-04-26 00:53:34
기사수정

지난 3월 확진판정을 받고 입원한 생후 27일된 국내 최연소 코로나19 환자가 지난 3월 26일 무사히 퇴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신생아는 지난 3월 초 가족으로부터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원장 김병관)에 따르면 이 신생아는 입원할 당시 37.6°C의 미열과 함께 가벼운 코막힘 증상만이 발견됐지만 하루 뒤에는 체온이 38.4°C로 까지 상승하고 모유를 평소보다 자주 게워내거나 기침 증세가 동반되는 등 상태가 악화되는 양상을 보였다.
이에 따라 이 신생아의 높아진 체온을 낮추는 것이 급선무였다. 의료진은 해열제를 투여함과 동시에 열을 낮추기 위해 소독한 물수건을 이용해 신체를 여러번 닦아주기까지 했다.
진료를 담당했던 보라매병원 소아청소년과 한미선 교수는 “모든 의료진이 초긴장 상태였다”며, “일반적인 성인이나 소아가 아닌, 태어난 지 불과 27일 밖에 되지 않은 갓난아기였기 때문에, 치료에 대해서는 아주 작은 부분에 있어서도 조심스럽게 접근할 수 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후 호흡에는 지장이 없고 연속적인 흉부 X-선 촬영 결과에서도 폐의 이상이 발견되지 않는 등 아기의 전반적인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판단돼 항바이러스제나 항균제를 섣불리 투약하기 보다는 모유 수유를 지속하며 아기의 증상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는 방향으로 치료에 접근했다.
당시 신생아 환자가 입원했던 보라매병원 격리병동 임영선 수간호사는 “입원 당시 아기의 입원실을 의료진의 공간과 가장 가까운 곳으로 배정했을 만큼, 갑작스레 발생할 수 있는 위급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하루 세 번씩 아기의 혈압과 산소포화도, 체온을 측정하고 24시간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등 증상을 면밀히 체크했다”고 말했다.
모유 수유도 쉽지 않았던 상황이었다.
함께 코로나19에 감염된 엄마의 모유 성분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될 경우, 모유로 인해 감염이 지속될 가능성이 있어 수유가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임 수간호사는 “만약 엄마의 모유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되었다면 어쩔 수 없이 분유를 제공해야 했는데, 그랬다면 의료진과 엄마 모두 아기를 돌보는 데 겪었을 애로사항이 더욱 컸을 것이다”고 밝혔다.

검사 결과 엄마의 모유에서는 바이러스 성분이 검출되지 않았고, 그에 따라 의료진은 아기에게 무사히 모유 수유를 진행할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이처럼 보라매병원 의료진들의 전방위적인 노력을 통해 아기의 상태도 점차 호전되어갔다. 체온은 금세 정상범위로 회복됐고, 입원 약 13일이 지난 후 부터 기침, 코막힘 등의 증상들도 나타나지 않아 안정적인 상태가 지속됐다.
이후 2일 동안 이루어진 두 번의 바이러스 검사에서 최종 음성판정을 받은 아기는 입원 18일째인 지난 3월 26일, 함께 완치된 엄마의 품에 안겨 무사히 퇴원했다.
아기 엄마는 “작은 몸으로 병마와 싸운 저희 아이를 위해 노력해주신 보라매병원 의료진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밝히고 퇴원해 훈훈한 감동을 더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533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슬기로운 의사 김준완(배우 정경호) 중앙대병원과 코로나 극복 캠페인
  •  기사 이미지 서울아산병원, 스마트 병원 시스템 구축 추진…코로나19 등 ‘스마트 감염관리’ 시작
  •  기사 이미지 병원들 협약체결 통해 역량 강화 추진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