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비스페놀류, 프탈레이트류, 파라벤류 등 총 14종…통합위해성평가 결과는? - 노출원 최대한 줄여 나가는 노력 필요
  • 기사등록 2020-04-10 01:28:10
기사수정

우리나라 국민들은 화학물질 총 14종[비스페놀류 3종(BPA,BPF,BPS), 파라벤류 4종(메틸파라벤,에틸파라벤,프로필파라벤,부틸파라벤), 프탈레이트류 7종(DEHP,DBP,BBP,DEP,DNOP,DIDP,DINP)]의 체내 총 노출량은 위해우려가 없는 수준인 것으로 평가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이 일상생활 속 다양한 경로로 인체에 노출되는 비스페놀류(3종), 파라벤류(4종), 프탈레이트류(7종) 등에 대한 통합위해성평가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통합위해성평가 ‘사람 중심’의 평가…위해성 평가
이번에 실시한 통합위해성평가는 기존의 단편적인 ‘제품 중심’의 노출평가와 달리 먹고·바르고·마시는 등 일상생활을 통한 노출경로를 모두 고려하는 ‘사람 중심’의 평가로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파악하는 위해성 평가라는데 의미가 있다는 설명이다.
▲평가대상
우선 △통조림 내부 코팅제의 원료로 사용되는 비스페놀류 △플라스틱 가소제로 사용되는 프탈레이트류 △식품·화장품 등의 보존제로 사용되고 있는 파라벤류 등 화학물질 14종(동물에게는 생식발생독성, 내분비계교란 등의 위험성이 있다고 알려진 물질)을 선정했으며, 향후 중금속, 다이옥신류,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 등 위해우려가 높은 물질에 대해서도 단계적으로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평가방법
식품, 화장품, 위생용품, 공산품, 생활화학제품 및 환경요인 등 다양한 노출원과 노출경로를 분석해 물질별 체내 총 노출 수준을 산출하고, 이를 물질별 인체노출 안전기준과 비교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체내 총 노출량에 대한 평가결과
▲14종 모두 안전한 수준

체내 총 노출량은 모든 연령대에서 비스페놀류(3종)는 0.01∼0.05㎍/kg bw/day(체중 당 일일노출량), 프탈레이트류(7종)는 14.23∼27.23 ㎍/kg bw/day, 파라벤류(4종)는 11.7∼23.2 ㎍/kg bw/day 정도로 조사됐다.
이 노출량은 인체노출안전기준[대표물질 비스페놀A 20 ㎍/kg bw/day,  DEHP 40 ㎍/kg bw/day, 메틸 및 에틸파라벤 10 mg/kg bw/day 기준으로 평가] 대비 비스페놀류 0.05~0.25%, 프탈레이트류 2.3~8.5%, 파라벤류 0.12~0.23%로 안전한 수준이었다.
▲비스페놀A, 프탈레이트류 3종…모든 연령대 지속적 감소
체내 노출량의 변화 추이는 비스페놀A와 DEHP, DBP, BBP 등 프탈레이트류 3종의 경우 모든 연령대에서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어린이(3~12세)의 체내 노출 수준(2010~2012년과 2015~2017년의 체내 노출수준 비교 결과)은 비스페놀A와 DEHP, BBP는 각각 60%, DBP는 약 40% 감소하는 경향이 관찰됐다.
이는 식품용 기구 및 용기⸱포장, 유아·아동용 제품, 화장품 등 일상생활에서 널리 사용되는 인체적용제품군에 대해 프탈레이트류 등의 기준·규격을 엄격히 관리해 노출원을 줄여나간 결과로 해석했다.


◆주요 노출원 및 노출경로
▲비스페놀A…주로 식품(캔, 포장식품 등) 통해 노출

비스페놀A는 비스페놀류 중에서 가장 대표적인 물질로 식품(캔, 포장식품 등)을 통해 주로 노출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외에도 감열지(영수증), 접착제, 집먼지 등도 노출원인으로 파악됐다.
비스페놀A는 민감 계층인 영유아가 사용하는 기구 및 용기⸱포장(젖병 등)과 화장품 등에 사용할 수 없도록 엄격히 관리하고 있다.
▲프탈레이트류…식품, 화장품, 장난감, 집먼지 등 통해 노출
플라스틱을 만들 때 가소제로 사용되는 프탈레이트류는 일상생활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식품, 화장품, 장난감 등 다양한 제품과 집먼지 등을 통해 노출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제품을 손으로 만지거나 물건을 입에 넣고 빠는 행동, 플라스틱용기를 전자레인지로 가열하는 행동 등 제품 사용방법·생활습관 등에 따라 노출량의 차이를 보였다.
따라서 전자레인지 전용 용기를 사용하거나, 집먼지 제거를 위해 실내 환기나 청소 등을 습관화 하는 것이 프탈레이트류의 노출을 줄이는 방법이 될 수 있다.
▲파라벤류, 에틸파라벤 등 노출
파라벤류는 식품, 화장품의 보존제로 사용되는 물질로, 에틸파라벤은 식품을 통해 메틸파라벤과 프로필파라벤은 화장품을 통해 주로 노출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표)우리국민 체내 프탈레이트류 등 노출 변화 추세

그림. 유아(3~6세)의 프탈레이트류 3종 및 비스페놀A 체내 노출량 감소 경향
* 본 자료는 식약처(2010-2012년)과 환경부(2015-2017년)에서 조사한 우리국민의 DEHP, DBP, BBP 및 비스페놀A 체내 노출량 조사에서 어린이(3-6세)의 체내 노출 감소 경향 자료임.


식약처는 “이번 평가를 통해 비스페놀류 등 총 14종의 체내 노출량은 위해우려가 없는 수준으로 확인했지만 물질별로 노출원인과 경로가 다양한 만큼 노출원은 최대한 줄여 나가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앞으로도 주요 노출원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하여 체내 노출수준의 변화와 그에 따른 건강영향을 평가하고, 관련 부처[식품, 기구 및 용기⸱포장(식약처), 어린이용품(산업통상자원부), 집먼지·음용수 등 생활환경 및 인체바이오모니터링(환경부)]와 협력해 노출원 정보를 공유하고, 주요 노출경로를 정확히 파악해 우리국민에게 많이 노출되는 제품에 대한 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14종 화학물질의 노출평가 결과 요약표, 14종 화학물질 약어 등은 (본지자료실)을 참고하면 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홈페이지>정보마당>간행물·자료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509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료인 응원 캠페인 ‘덕분에 챌린지’…1만 6,867명 이상 캠페인에 동참
  •  기사 이미지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외래관 신축…2022년 초 완공 목표 ‘마스터플랜 본격 시동’
  •  기사 이미지 ‘송파구·은평구·양천구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신축기금 쾌척
한국화이자제약
위드헬스케어
한국MSD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