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 서초구·강남구, 경기 평택시 등 각 지역별 집단발생현황은? - 해외입국자 자가격리 지침 준수 필수
  • 기사등록 2020-04-09 23:58:43
기사수정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에 따르면 4월 9일 0시 기준 총 누적 확진자수는 1만 423명(해외유입 861명, 내국인 92.0%)이다.
전국적으로 약 81.9%는 집단발생과의 연관성이 확인됐다. 기타 조사·분류중인 사례는 약 9.8%이다.
(표)국내 확진환자 지역별 집단발생사례 분석현황 (4.9일 0시 기준, 1.3일 이후 누계)
(서울,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울산, 세종,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 검역)

◆각 지역별 집단발생 현황
▲서울 강남구 유흥업소 종사자 2명 확진자 발생 등

서울에서는 서초구 소재 주점(리퀴드소울)과 관련해 지난 4월 6일 이후 4명의 확진자가 확인돼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이 외에도 서울 강남구 소재 유흥업소 종사자 중에서도 2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유흥시설은 밀폐된 장소의 특성상 감염 전파가 쉽게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경기 평택시 와인바, 총 17명 확진 
경기 평택시 와인바(언와인드)와 관련해 지난 4월 4일 이후 4명이 추가로 확진돼 현재까지 17명(와인바 13명, 확진자 가족 및 지인 4명)의 확진자가 확인됐다.
유흥시설은 방역지침을 준수하는 조건으로 운영제한 조치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운영 시에는 소독 및 환기, 사용자 간 거리 유지, 마스크 착용 등 방역당국이 정한 준수사항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


◆해외유입사례 지속 발생…해외입국자 자가격리 지침 준수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해외유입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해외입국자에 대한 자가격리 지침 준수도 당부했다.
(표)해외유입 환자 현황(4.9 0시 기준)

자가격리 중에는 가족 간 전파를 막기 위해 개인물품을 사용하면서 가족 또는 동거인과 접촉하지 않는 등 자가격리 지침을 준수해야 한다. 
4월 5일부터는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자가격리 위반 시 처벌조항이 강화돼 자가격리 위반 시에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4월 19일까지 연장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협력을 당부했다.
이에 따라 실내에서 밀접한 접촉이 일어날 수 있는 활동이나 외출은 최대한 자제하고, 손씻기,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수칙을 꼭 지켜야 한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508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료인 응원 캠페인 ‘덕분에 챌린지’…1만 6,867명 이상 캠페인에 동참
  •  기사 이미지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외래관 신축…2022년 초 완공 목표 ‘마스터플랜 본격 시동’
  •  기사 이미지 [5월 31일 세계금연의 날]식약처, 금연보조제 정보 제공…한국화이자제약 등 캠페인 진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