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민 여러분께 호소드립니다. 긴장하여 주십시오. 코로나19는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 의협 “긴장의 끈을 놓친다면 끔찍한 확산과 무고한 희생이 늘어날 것”
  • 기사등록 2020-04-08 00:24:37
기사수정

대한의사협회가 국민들에게 긴장을 풀지 말고,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해 달라고 호소하고 나섰다.
의협은 “국민 여러분께 호소 드립니다. 긴장하여 주십시오. 코로나19는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따뜻한 봄기운이 우리를 유혹하더라도 나의 한 번의 인내가 어쩌면 한 생명을 구할 수도 있다는 마음으로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하여 주십시오. 퇴근길의 시원한 맥주 한잔, 주말의 설레는 데이트 한번을 참고 미루는 것이 지금 우리 스스로를 지키는 유일한 길입니다. 그리고 이는 지칠대로 지친 의료인들을 위한 일이라는 점도 잊지 말아주십시오”라고 밝혔다.


전 세계 확진자 120만명, 우리나라 확진자는 1만명을 넘어선 절망스러운 봄날이고, 이제는 코로나19가 사라진 일상을 상상하기 어려워지기도 했다.
학교에 가지 못하는 학생, 아이들을 돌봐야 하는 부모, 집을 지키는 것이 일상이 된 나날들. 모든 사람이 지쳐간다.
특히 현장에서 바이러스와 사투를 벌여온 의료인들의 피로 누적은 심각한 상황이다. 한계에 다다랐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의협은 “그렇지만 여기에서 주저앉을 순 없다. 해외로부터 지속적인 환자 유입이 이어지고 있으며 서울과 수도권의 확진자는 꾸준하게 누적되고 있다. 긴장의 끈을 놓친다면 어느새 다시 끔찍한 확산이 일어나고 무고한 희생이 늘어날 것이다”며, “지난 3일 경북 경산의 내과의사가 코로나19와의 사투 끝에 유명을 달리했다. 평소 착실하고 책임감 있는 성품으로 지역사회와 동료의 신망을 받아온 고인의 소식이 의료계를 넘어 우리 사회를 울리고 있다. 지금까지 코로나19 감염으로 우리 사회는 많은 귀중한 생명을 잃었다. 돌아가신 모든 분들을 머리 숙여 추모한다”고 밝혔다.
또 “많은 환자를 잃었다. 결국 동료마저 잃었다. 흩날리는 벚꽃이 야속하기만 계절이다. 그렇지만 멈추지 않겠다. 숨을 고르고 다시 한번 긴장의 끈을 조이겠다. 의연하게 자리를 지켰던 동료의 마음으로 오늘도 최선을 다하겠다. 여러분께서도 동참해주십시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5047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료인 응원 캠페인 ‘덕분에 챌린지’…1만 6,867명 이상 캠페인에 동참
  •  기사 이미지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외래관 신축…2022년 초 완공 목표 ‘마스터플랜 본격 시동’
  •  기사 이미지 [5월 31일 세계금연의 날]식약처, 금연보조제 정보 제공…한국화이자제약 등 캠페인 진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