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대병원 교직원…학회 포함 해외여행 전면금지, 행사 및 회식 등 금지 -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교직원 행동지침’ 확대 시행
  • 기사등록 2020-04-04 23:01:25
기사수정

서울대병원(병원장 김연수)이 학회 포함 해외여행 전면금지 등을 포함한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교직원 행동지침’ 을 확대 시행한다.
이는 정부가 지난 4월 1일 이후 해외 국가에서 입국하는 모든 국민, 장기체류 및 예외사유 해당되지 않는 단기체류 외국인은 원칙적으로 입국 후 14일간 자가격리를 실시해야한다고 밝힌 것에 따른 구체적인 실행 내용들이다.


◆‘코로나19 확산 예방 직원 행동지침’ 구체적 내용은?
실제 서울대병원은 코로나19 해외유입 감염을 조기에 차단하고, 의료기관으로  전파를 방지하기 위해 대응체계를 한층 강화했다.
서울대병원 확대 시행하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교직원 행동지침’에 따르면 ▲학회 포함 해외여행 전면금지, ▲사람이 많이 모이는 행사/회식 금지, ▲코로나 증상 발생 적극 자가 모니터링, ▲14일 이내 해외에서 입국한 가족 중 진단검사가 필요한 경우 그 가족의 검사결과 확인 전까지 직무제한(자가격리) 등이 포함됐다.


◆‘해외입국자의 가족 및 동거 직원 대응 절차’ 시행 중
서울대병원은 이미 지난 4월 1일부터 ‘해외입국자의 가족 및 동거 직원 대응 절차’를 별도로 마련해 시행 중이다. 
이에 따르면, 진단검사가 필요한 해외입국자와 함께 거주하게 되는 직원은 검사결과 확인 전까지 근무가 제한되며, 음성 결과 통보 시 업무에 복귀할 수 있다.
또 자가격리 중인 해외입국자와 동거하는 직원에게 2미터 이내의 직접적인 접촉을 피하고, 되도록 분리된 공간에서 생활하며 의료용 마스크 또는 KF80, KF94 마스크를 꼭 착용할 것을 권고했다.
이외에 매일 원내 게시판에 코로나19 데일리 리포트를 게시하고, 전 직원에게 안내 문자를 발송해 중요 지침을 숙지하여 능동적으로 대응토록 하고 있다.


김연수 병원장은 “최근 해외입국자를 통한 감염 위험성이 높아진 만큼 환자와 직원의 안전을 위해 병원은 선제적 대응태세를 갖췄다”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직원 행동지침을 철저히 실천해 줄 것을 당부했다”고 밝혔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5001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슬기로운 의사 김준완(배우 정경호) 중앙대병원과 코로나 극복 캠페인
  •  기사 이미지 서울아산병원, 스마트 병원 시스템 구축 추진…코로나19 등 ‘스마트 감염관리’ 시작
  •  기사 이미지 병원들 협약체결 통해 역량 강화 추진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