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피부 지키면서 현명하게 마스크·손소독제 사용하는 방법은? - “피부도 방치해서는 안 돼”
  • 기사등록 2020-03-27 18:00:02
기사수정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마스크와 손소독제의 지속적인 사용으로 인해 피부에 트러블을 호소하는 사람들도 증가하고 있다.
그렇다면 피부도 지키면서 현명하게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사용하는 방법은 없을까?


◆마스크 착용이 피부에 미치는 영향은?…장시간 사용시 접촉성 피부염 유발 가능
마스크 착용이 피부에 직접적인 자극을 준다고 말하기는 어렵지만, 장시간 착용 시 마스크 내 습도가 높아지면서 노폐물, 땀, 화장품, 이물질 등이 뒤섞여 모공을 막게 돼 트러블이 발생할 수 있다.
또 폴리프로필렌, 폴리에틸렌 등의 합성섬유와 접착제로 만들어지는 1회용 마스크들의 경우 지속적이고 장시간 피부에 닿을 경우 접촉성 피부염이 유발될 수 있다.
불가피한 상황을 제외하고는 마스크의 연속적인 장시간 착용은 피하고, 착용할 때에는 최소한의 화장품만 피부에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 안쪽이 오염된 마스크는 재사용하지 말고 그때그때 교체하는 것이 적절하다.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피부과 유화정 교수는“마스크 착용 자체가 피부트러블의 원인은 아니지만 장시간 착용 시 높은 습도로 인한 이물질 흡착, 마스크에 대한 지속적 피부접촉으로 인한 트러블이 발생할 수 있다”며,“중간 중간 마스크를 벗고 피부에 휴식을 주고, 마스크 안쪽 오염 시 즉시 교체 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손소독제 사용시…보습제 병행 사용이 바람직
간편하게 사용하는 손소독제의 경우 수시로 사용하면 피부 표피의 지질층이 파괴되고, 각질층도 날아가 피부가 더욱 건조해진다.
결국 손소독제의 잦은 사용이 피부 보호막 손상을 유발해 외부 자극 물질에 더 취약해지는 역설적인 상황을 초래한다.
따라서 손소독제 사용 시에는 반드시 보습제를 병행해서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에탄올 농도가 너무 높은 소독제는 피부를 지나치게 자극하므로 60~80% 수준의 제품이 적당하다.
유화정 교수는“이미 소독이 완료된 상태이기 때문에 보습제를 사용한다고 소독효과가 사라지는 것이 아니다”며,“손소독제 사용 후 보습제 사용을 통해 피부보호막 손실을 막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마스크 착용과 손 소독도 중요하지만, 피부도 방치해서는 안 된다”며,“꼼꼼한 관리 후에도 피부 트러블 증상이 가라앉지 않고 심해지면 민간요법 등에 의존하지 말고, 피부과 전문의와 상담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피부는 신체에서 가장 넓고 큰 부분을 차지하는 기관이다. 감각기관 역할, 체온조절 및 수분‧전해질 유출 방지 등 중요한 기능을 하고 있지만 무엇보다 유해한 외부자극 혹은 이물질 침입 시 매우 똑똑하고 유기적인 보호벽 역할을 수행한다. 그러나 장시간의 마스크 착용과 잦은 손소독제 사용은 피부의 보호막인 유‧수분 밸런스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482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료지원단, 대구·경북지역 지원 나서…고려대, 세브란스, 의협, 간협, 간무협 등
  •  기사 이미지 ‘코로나19’ 의료계는 변화 중…환자 및 병원직원, 대내·외 안전 강화 등 추진
  •  기사 이미지 [힘내라 의료계]코로나19 응원·후원·기부 줄이어1…대학병원에 이어지는 기부 행렬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