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삼성바이오에피스, 미국서 유방암 치료제 ‘온트루잔트’ 150mg 이어 420mg 용량 추가 판매승인 - 허셉틴 바이오시밀러, 다양한 처방 니즈 충족
  • 기사등록 2020-03-21 00:32:15
기사수정

삼성바이오에피스(대표: 고한승 사장) 유방암 치료제 ‘온트루잔트’(허셉틴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트라스투주맙)‘가 19일(현지시간), 미국 식품의약국(FDA: Food and Drug Administration)으로부터 ’온트루잔트‘의 대용량 버전인 420mg 제품의 판매를 승인받았다.
‘온트루잔트’는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지난 2019년 1월 미국에서 판매 허가를 획득한 허셉틴의 바이오시밀러 제품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온트루잔트’ 최초 판매 허가를 150mg 용량 제품으로 승인 받은 뒤, 의사, 환자 등의 다양한 처방 니즈(needs)를 충족시키기 위해 대용량 제품 허가를 추진해 왔다고 설명했다.
현재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마케팅 파트너사 머크(Merck, 미국/캐나다 외 지역에서는 MSD로 불림)와 함께 ‘온트루잔트’의 미국 출시를 준비하고 있으며, 이번 대용량 제품 승인으로 글로벌 기업들과의 시장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을 마케팅 포트폴리오를 갖추게 됐다는 것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높은 수준의 품질 관리 역량을 바탕으로 첫 번째 종양질환 치료제인 ‘온트루잔트’의 시장 내 존재감을 점차 확대시켜 나가고 있다”며, “유럽 시장을 통해 확인해 온 바와 같이 트라스투주맙 성분 의약품은 다양한 처방 니즈가 존재하므로, 대용량 제품을 함께 시장에 선보여 환자들에게 더욱 효과적인 치료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 해 허셉틴의 원 개발사인 제넨테크(Genentech)와 진행중이던 특허 분쟁에 합의하며 제품 출시의 불확실성을 해소한 바 있으며, 계약 조건상 출시 일자는 공개되지 않았다.
한편 ‘온트루잔트’는 지난 2018년 3월 유럽 시장에 출시됐으며, 유럽에서는 150mg과 420mg 용량 제품도 이미 판매 중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두 번째 종양질환 치료제 SB8(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베바시주맙)의 개발을 완료했으며, 지난 해 7월 유럽, 11월 미국에 판매 허가를 각각 신청했다.
스위스 다국적 제약사 로슈(Roche)가 판매하고 있는 ‘허셉틴’은 초기 및 전이성 유방암, 전이성 위암 치료제로 2019년 기준 60억 3,900만 스위스프랑(약 7.2조원)의 매출을 기록한 글로벌 블록버스터 의약품이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4749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료인 응원 캠페인 ‘덕분에 챌린지’…1만 6,867명 이상 캠페인에 동참
  •  기사 이미지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외래관 신축…2022년 초 완공 목표 ‘마스터플랜 본격 시동’
  •  기사 이미지 ‘송파구·은평구·양천구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신축기금 쾌척
한국화이자제약
위드헬스케어
한국MSD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