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팽이버섯 미국 수출 4개 업체 조사, 2개 업체 팽이버섯 리스테리아균 검출…위생관리 강화 - 팽이버섯에‘가열조리용’표시, 정기적 위생점검 실시 등
  • 기사등록 2020-03-19 00:23:55
기사수정

정부가 미국으로 팽이버섯을 수출하는 4개 업체를 조사한 결과, 2개 업체의 팽이버섯에서 리스테리아균이 검출돼 생산·유통 과정에서 위생관리를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가열조리용’ 표시 개선, 제도화…23일부터 순차적 적용
우선 팽이버섯을 가열·조리해 섭취하면 식중독을 예방할 수 있으므로 팽이버섯 포장에 소비자가 쉽게 알 수 있도록 ‘가열조리용’인 점을 표시하도록 개선하고 이를 제도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리스테리아균은 토양, 물 등 자연 환경에 분포, 선진국 등에서도 일반농산물은 생산단계에서 위생관리를 통해 리스테리아균을 저감(低減)시키고 소비단계에서 가열·조리 등을 통해 섭취하도록 하는 등 식중독 예방에 초점을 두고 관리한다.
이번 표시조치는 대규모 생산업체(8개 업체, 전체 연간 생산량의 95% 수준)의 23일 출하물량부터 순차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정기적 위생점검 등 추진
팽이버섯을 포함한 버섯 생산업체에 대해서는 정기적 위생점검, 매뉴얼 배포 및 위생관리 교육·홍보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국내 팽이버섯 섭취 리스테리아균 식중독 사고 ‘0’
국내에서는 통상 팽이버섯을 가열·조리해 섭취하고 있고, 현재까지 팽이버섯을 섭취해 발생한 리스테리아균 식중독 사고가 보고된 사례는 없었다.
하지만 미국은 바로 섭취하는 샐러드 형태로 먹는 등 식문화가 달라 미국에서 리스테리아 식중독이 발생한(2016.11~2019.12)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 농관원 실험결과 리스테리아균이 검출된 팽이버섯을 70℃ 3분, 5분, 10분, 100℃ 15초, 1분 가열한 결과 리스테리아균이 사멸됐다.
◆국내 21개 팽이버섯 생산업체 조사 결과
미국으로 수출하는 4개 업체를 포함해 국내 21개 팽이버섯 생산업체를 조사한 결과, 가열·조리하지 않고 그대로 먹는 샐러드 등 신선편의식품을 생산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식품 품목제조보고 자료를 조사한 결과에서도 현재까지 팽이버섯이 포함된 신선편의식품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는 그대로 섭취하는 신선편의식품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리스테리아균을 검사하는 등 철저한 위생관리를 하겠다는 것이다.

[리스테리아 식중독 예방 요령]
▲팽이버섯은 70℃ 이상에서 3~10분 이상 가열·조리 후 섭취
▲식육‧생선은 72℃, 가금육 83℃까지 가열‧조리 후 섭취
▲교차오염 방지를 위해 조리하지 않는 채소는 섭취 전 깨끗이 세척하고, 조리식품과 비조리식품은 분리·보관·취급
▲특히 리스테리아는 냉장온도(0~10℃)에서 성장이 가능하므로 냉장고 음식 보관시 보관음식의 침출액이 넘치지 않게 전용 밀폐용기에 넣어 보관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4724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료인 응원 캠페인 ‘덕분에 챌린지’…1만 6,867명 이상 캠페인에 동참
  •  기사 이미지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외래관 신축…2022년 초 완공 목표 ‘마스터플랜 본격 시동’
  •  기사 이미지 ‘송파구·은평구·양천구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신축기금 쾌척
한국화이자제약
위드헬스케어
한국MSD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