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한간호조무사협회 곽지연 부회장 겸 서울시회장,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도전
  • 기사등록 2020-03-12 00:15:20
기사수정

대한간호조무사협회 곽지연 부회장 겸 서울시회장이 미래한국당 비례대표에 도전한다.
대한간호조무사협회 총선대책본부(상임본부장 김길순)로부터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후보로 추천을 받은 곽지연(서울특별시간호조무사회 회장)부회장이 오는 4월 15일 치러지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 경쟁에 도전한다.
지난해 국회에서 계류된 간무협 법정단체 관철 및 간호조무사 처우 개선 현안 해결을 위해 간호조무사가 차기 국회에서 직접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간무사들의 요구와 함께 간호인력 문제의 근원적 해결을 위해서는 분절된 간호인력체계를 일원화해야 하며 본인이 바로 간호일원화의 적임자라는 소신에 따라 나선 것으로 보인다.


간무협은 “지난 10일 발표된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신청자 531명(비공개 97명 포함) 명단에 곽지연 현 서울특별시간호조무사회장이 확인됐다”며, “간호조무사의 권익 향상을 위해 76만 간호조무사 조직을 최대한 활용한 지원활동을 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번에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 경쟁에 참여한 곽지연 현 서울특별시회장은 2004년 간호조무사 자격을 취득한 후 서울시간호조무사회 노원구회장 및 서울시간호조무사회 총무이사, 간무협 중앙회 총무이사 등을 통해 직종 권익 향상을 위해 활동해왔다.
이외에도 국제대학교 보건행정학과 겸임교수, 전 경복대학교 의료복지학과 겸임교수, 대한구강보건협회 이사, 서울시여성단체연합회 부회장으로 활동하며, 보건복지 외에도 여성과 지역 사회를 위해 다양한 활동 경력의 소유자로 알려져 있다.

곽지연 회장은 “우리나라에 76만 명이나 되는 자격 취득자가 있고, 20만 명에 달하는 활동 간호조무사가 있음에도 경력 체계는커녕 제대로 된 임금 및 처우개선도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점을 꼭 간호조무사의 힘으로 해결하고 싶다”며, “법정단체 쟁취와 더불어 간호조무사 현안 해결을 목표로 봉사할 기회를 반드시 쟁취할 것이다”고 출마 소감을 밝혔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463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료인 응원 캠페인 ‘덕분에 챌린지’…1만 6,867명 이상 캠페인에 동참
  •  기사 이미지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외래관 신축…2022년 초 완공 목표 ‘마스터플랜 본격 시동’
  •  기사 이미지 [5월 31일 세계금연의 날]식약처, 금연보조제 정보 제공…한국화이자제약 등 캠페인 진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