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세청, 마스크 등 의약외품 사재기 총 263개 업체 대상 일제점검 착수 - 김현준 청장, 일제점검 긴급 지시
  • 기사등록 2020-02-26 00:00:39
기사수정

국세청(김현준 청장)이 25일 오후 4시부터 3월 6일(금)까지 마스크 제조업체 41개, 최근 마스크를 대량 매입한 온·오프라인 유통업체 222개 등 총 263개 업체에 대해 일제점검에 착수했다.
김현준 국세청장이 25일 코로나19 관련해 마스크 등 의약외품을 사재기하면서 시장질서를 교란하고 세금을 탈루하는 전국의 모든 제조·유통업체에 대한 일제점검을 긴급 지시했다.
이번 점검에는 실무경험이 풍부한 지방청 조사국 및 세무서 조사요원 526명을 현장에 배치해 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번점검내용은 제조·유통업체의 일자별 생산·재고량과 판매가격, 특정인과의 대량 통거래 및 무자료 거래 여부 등이다.
구체적인 검증내용은 ▲마스크 제조업체의 무신고 직접판매, ▲제조·유통업체의 매점매석 행위, ▲제조·유통업체의 판매기피 및 가격 폭리(허위 품절처리 후 고가 판매), ▲제조·유통업체의 유통구조 왜곡(특정인과 대량 통거래로 고액판매), ▲브로커·중개상의 인터넷 카페, SNS 등을 이용한 유통구조 문란행위, ▲마스크 무자료 거래(무증빙 현금거래, 밀수출 등) 등이다.

국세청 조사국은 “이번 점검 결과 사재기·폭리 등 유통질서 문란 및 세금탈루가 확인된 업체에 대해서는 즉시 세무조사 대상으로 선정해 조사에 착수하겠다”며, “매점·매석 등 위법사항 적발 시 관련기관에 즉시 통보해 벌금·과태료 등을 부과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또 “앞으로도 마스크 시장이 안정될 때까지 사재기, 폭리, 무자료 거래 등 탈세혐의자에 대해서는 세무조사 등 강력 대응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코로나19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되고 마스크 수요가 급증하면서 마스크 수급안정 및 매점매석 등 시장 교란행위 대응을 위해 가용한 정책역량을 총동원하고 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4394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3월 14일~15일 주말동안 마스크 공적판매 1,036.7만개 공급
  •  기사 이미지 코로나19 CT 분석 소프트웨어 ‘MEDIP COVID19’ 개발, 전 세계 무료 배포 ‘눈길’
  •  기사 이미지 ㈜ 배정철 어도 배정철 대표, 서울대병원 함춘후원회 또 기부…총 18억 1,500만 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