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의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과 치료, 한의약 적극 활용하는 것은 선택이 아닌 필수” - WHO‘한의·양의 협진 권고’ 주장
  • 기사등록 2020-01-30 00:03:51
기사수정

대한한의사협회(회장 최혁용)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과 치료를 위해 한의약을 적극 활용하는 것은 선택이 아닌 필수이다”고 주장하며, 한의약과 한의사의 적극적인 활용과 참여가 필요함을 강조하고 나섰다.
최혁용 대한한의사협회장은 29일 오후 2시 협회회관 대강당에서 진행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한의약치료 참여 제안’ 긴급 기자회견에서 “감염증 확진환자의 한의약 치료 지침 마련을 위해 확진 환자에 대한 한의사의 직접 진찰과 함께 확진 및 의심환자에 대한 한의약 치료 병행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중국에서는 ‘의료기관은 의학적 치료에서 중의약의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하고, 중서의(中醫와 西醫) 통합을 강화하며, 중서의 연합회진제도를 통하여 좋은 치료결과를 촉진해야 한다’는 국가위생건강위원회의 진료지침 아래 ‘중의(中醫) 치료’가 포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폐렴 진료방안’을 발표하고, 매뉴얼에 따라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되자 호흡기내과와 응급의학과 중환자 전문의, 약 100명의 중의사들이 국가중의약관리국의 지원을 받아 후베이성 종합병원에서 한약치료를 시작했으며, 지난 1월 28일에는 중의사가 포함된 의료진 6,000명을 후베이성에 대거 투입해 치료에 안간힘을 쓰고 있는 상황이다.
중국이 이처럼 중의약을 적극 활용하는 것은 사스(SARS)와 메르스(MERS) 사태 당시 한의·양의 협진으로 탁월한 치료성과를 거뒀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실제 사스 사태 종결 후 홍콩중국대학 중의학연구소가 발표한 ‘한약처방의 사스전파 억제효과 연구’에 따르면, 사스를 진료하는 병원 의료진 중 한약복용을 원한 의료진과 나머지 의료진의 사스 발병률을 비교한 결과 한약복용 의료진의 발병률은 전무했지만 미복용 의료진에게서는 64명이 사스에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사스 창궐 시 중의약 치료를 적극적으로 시행한 광동성의 경우 타 지역보다 월등히 적은 사망률을 기록했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통계자료도 있다는 설명이다.
(표)지역별 사스발병건수와 사망자, 사망률

한의협에 따르면 이를 바탕으로 WHO는 ▲의료종사자의 사스 감염억제 ▲임상증상의 개선 ▲폐의 염증 감소 ▲산소포화도 개선 ▲면역기능 활성화 ▲스테로이드 사용 감소 ▲사망률 감소 등 13개 임상연구를 통한 한의치료 효과 분석을 발표하고, ‘사스 치료사례 보고서’를 통해 한의·양의 협진의 효과가 양의 단독치료보다 좋았으며 공공보건상의 비상사태 관리 시 협진을 권고한다는 입장을 공식 발표한 바 있다는 것이다.
이외에도 중국은 메르스 사태 당시에도 국가위생및계획생육위원회(우리나라의 보건복지부)가 직접 나서 증상에 따른 한약 처방 내용이 담긴 ‘2015 메르스 진료지침’을 공개하고 감염확산을 미연에 방지한 경험이 있다는 설명이다. 


한의협은 “중국의 사례처럼 한의약 진료지침을 통해 예방 및 초기증상 완화, 병증 악화에 도움을 목적으로 한의약 치료를 병행할 필요가 있다”며, “지금은 WHO의 권고에 따라 한의·양의를 가리지 않고 운용 가능한 모든 의료자원을 동원해 대처해야 하며, 기존의 중국의 치료지침과 새롭게 구성될 우리나라 한의약 진료지침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치료방안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또 “한의계는 대한민국 정부와 긴밀히 협조하여 국민을 불안과 공포로 몰아넣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예방과 치료에 적극 협력할 준비가 되어있다”고 강조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403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료인 응원 캠페인 ‘덕분에 챌린지’…1만 6,867명 이상 캠페인에 동참
  •  기사 이미지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외래관 신축…2022년 초 완공 목표 ‘마스터플랜 본격 시동’
  •  기사 이미지 ‘송파구·은평구·양천구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신축기금 쾌척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