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삼육대-로마린다大 협약…미국 외 국가서 최초 ‘美 약대 예과과정’ 개설 - 삼육대생 1년에 최대 15명까지, 로마린다 약대 프리팜 참여 과정
  • 기사등록 2020-01-24 18:53:19
기사수정

삼육대 약학대학(학장 최성숙)에 미국 로마린다대(Loma Linda University) 약대 예과에 해당하는 프리팜(Pre-Pharmacy) 과정이 신설다. 미국 약대 본과 진학을 위한 프리팜이 미국 외 국가에 개설되는 것은 삼육대가 최초다.
삼육대는 최근 로마린다대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협약을 체결했다.

현재 미국에서 약대에 입학하기 위해서는 미국 대학 학부에서 2~4년간 프리팜 과정을 이수한 후 약학입문자격시험(PCAT) 성적으로 본과에 지원해야 한다. 4년간의 본과 과정을 수료하면 전문약학박사학위인 팜디(Pharm. D)를 수여받고, 이 학위로 미국 약사면허시험(NAPLEX)과 각 주별로 실시하는 법규시험(MPJE, 캘리포니아는 CPJE)을 통과해야 약사자격증이 제공된다.
이 때문에 한국 학생이 미국 약대에 진학하거나 약사가 되려면, 한국에서 4년의 학부 과정을 마치고도 미국 대학에서 프리팜부터 다시 시작해야 했다.
하지만 이번 협약으로 삼육대에 로마린다 약대 프리팜 과정이 생기면서, 삼육대 졸업생들은 기초과학과목과 영어작문을 비롯한 필수과목, 어학성적 등 정해진 요구조건만 갖추면 별도의 프리팜을 거치지 않고 이 대학 본과에 바로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이 과정은 삼육대 모든 학생이 참여할 수 있으며, 내년부터 1년에 최대 15명까지 적용하기로 했다.
또 양교는 삼육대 약대 졸업생이 로마린다 약대 본과에 진학할 수 있는 우선입학제도(preferred admission) 협약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삼육대 약대 졸업생은 로마린다 약대 본과(Pharm. D) 4년 과정을 3년으로 압축해 받을 수 있게 된다.
삼육대 약학과 양재욱 교수는 “미국 약대가 해외(미국 외) 대학에 프리팜 과정을 개설하고 학점을 인정한 것은 미국 약학교육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며, “이는 양교의 강력한 파트너십과 삼육대 약학교육의 우수성을 인정한 결과이다”고 설명했다.
실제 양교는 자매대학으로 수십 년간 학술교류 및 교수·학생교류 등 협력관계를 이어왔으며, 삼육대 졸업생 다수가 로마린다대 교수와 유학생으로 진출해 우수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삼육대와 로마린다대는 양교 약대 학생을 대상으로 한 여름방학 교환학생 프로그램도 운영하기로 했다. 로마린다대 약대 학생들은 삼육대와 삼육서울병원 등에서 임상실습을 실시한다.

로마린다대 론 카터 부총장은 “국가 간 장벽이 점점 낮아지고, 학생들은 전 세계에서 다양한 기회를 찾고 있다”며, “삼육대 약대와의 협력을 통해 양교 학생들이 약학 분야에서 글로벌한 시각을 형성하고, 더 많은 기회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로마린다대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마린다에 소재한 보건의료 특성화 대학이다. 의학, 치의학, 간호학, 약학 등 8개 학부에 121개 학위 과정을 두고 있는 명문 사립대학. 산하에 남캘리포니아에서 두 번째로 큰 병원인 로마린다 대학병원(Loma Linda University Medical Center)을 운영하고 있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400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예방 ‘KF80, KF94, KF99’ 등급 마스크 사용 바람직
  •  기사 이미지 의료계 ‘마스크, 손소독제 등 부족’…기증 이어져
  •  기사 이미지 정부, 대구시·경북도에 마스크 100만개 긴급 공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간호조무사협회202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