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10년 새 급성심장정지 환자 생존율 3.4배, 뇌기능 회복률 6.4배 증가 - 질병관리본부-소방청, 급성심장정지 사례 의무기록 조사결과
  • 기사등록 2019-11-27 23:10:15
기사수정

지난 2008년 대비 2018년 급성심장정지 환자 생존율 및 뇌기능 회복률이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와 소방청(청장 정문호)은 2006~2018년 구급대가 병원으로 이송한 급성심장정지 사례 의무기록을 조사한 결과를 27일 공동으로 발표했다.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된 급성심장정지 환자 39.4% 증가 

이에 따르면 2018년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된 급성심장정지 환자 건수는 3만 539명으로 10년 전(2008년)보다 약 39.4% 증가됐다.

▲남성 많고, 연령 증가 따라 높아져  

남성의 비율(64.0%)이 여성의 비율(35.9%)보다 높고, 연령이 증가할수록 발생률이 증가했으며, 70세 이상 어르신의 발생률은 전체 발생의 약 50%로 매년 증가 추세에 있다.

▲10건 7건 이상 질병이 원인…대부분 심장의 기능부전    

질병이 전체 발생의 70% 이상을 차지하며, 질병 중에는 심근경색, 심부전, 부정맥 등 심장의 기능부전으로 인한 것이 93% 이상을 차지하였다.

▲발생장소…가정>도로·고속도로>요양기관 순  

가정이 대부분(45.3%)을 차지하며, 그 외 도로·고속도로(7.7%), 요양기관(7.6%), 구급차안(6.1%) 순으로 나타났다.

▲일상생활 중 다발 

일상생활 중(31.1%)에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치료 중(8.2%) 근무 중(5.4%), 여가활동 중(2.0%)에도 발생했다. 

◆일반인 심폐소생술 시행, 매년 증가 중 

급성심장정지 환자의 2018년 생존율은 8.6%, 뇌기능 회복률(성심장정지 환자가 퇴원 당시 혼자서 일상생활이 가능할 정도로 뇌기능이 회복된 상태)은 5.1%로 10년 전(2008년)보다 각각 3.4배, 6.4배 증가됐고, 전년 대비 비슷했다.

(표)급성심장정지 생존율 및 뇌기능 회복률 추이(2008~2018)

환자가 쓰러지거나 쓰러진 환자를 목격한 일반인이 심폐소생술을 시행한 경우는 매년 증가(2008년 1.9% →2017년 21.0% → 2018년 23.5%.)하고 있으며, 심폐소생술을 시행하지 않은 경우에 비해 생존율은 약 1.9~3.3배, 뇌기능 회복률은 약 2.8~6.2배 높게 나타났다.


◆표준화된 교육 확산 추진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과 정문호 소방청장은 “급성심장정지 조사결과에서 보듯이 심폐소생술 실시여부는 환자의 생존율에 즉각적인 영향을 미치며, 환자를 발견했을 때는 신속히 119에 신고하고, 일반인 심폐소생술을 늘리기 위해 지역주민의 지속적인 교육과 홍보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2020년에 국제심폐소생술 가이드라인이 새로이 개정됨에 따라 ‘한국형 심폐소생술 가이드라인 개정’을 추진하고 있으며,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는 소방청과 함께 표준화된 교육을 더욱 확산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질병관리본부는 급성심장정지조사 현황 및 결과를 공유하고 생존율 향상을 위한 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소방청과 공동으로 27일 ‘제 8차 급성심장조사 심포지엄’을 공동으로 개최했다.

또 오는 12월 30일 ‘2006-2018년 급성심장정지조사 통계집’을 발간해 17개 시·도, 소방청 및 의료기관 등에 배포할 예정이며, (질병관리본부 누리집)에서도 열람 가능하다. 아울러 원시자료 공개도 동시에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급성심장정지조사 개요, 2006-2018 주요지표 결과 및 추이는 (바로가기)를 참고하면 된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3266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시의사회 “총파업으로 발생할 문제 정부가 책임져야”
  •  기사 이미지 의협, 9월 7일부로 제3차 전국의사 총파업 무기한 돌입 예고
  •  기사 이미지 첩약 건강보험 시범사업 두고 논란 확대 중…범의약계 vs 대한한의사협회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