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1년 새 소비자들 보톡스 시술주기 짧아져…“병의원간 경쟁 때문, 3~6개월 지키는 것 중요” - 대한레이저피부모발학회, 보톡스 시술현황 설문 결과 발표
  • 기사등록 2019-11-22 01:27:07
기사수정

지난 1년간 소비자들의 보톡스 시술주기가 짧아졌고, 이는 병의원간 경쟁 때문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대한레이저피부모발학회(이하 대피모) 김형문 회장은 지난 21일 더플라자호텔에서 개최된 ‘보톡스 바로 알기, 걱정 제로 캠페인’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지적하며, 보톡스의 내성을 피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했다. 

김형문 회장은 “보톡스 내성을 피하기 위해서는 ▲보톡스에 단백질이 함유되지 않은 제품을 선택할 것, ▲과용량 피하기, ▲3개월 이내로 자주 맞으면 안된다는 점 등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소비자 절반, 생애 첫 미용시술 ‘보톡스’

대피모는 이번 기자간담회에서 보톡스 시술 현황에 대한 소비자 설문조사 결과도 발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대한레이저피부모발학회가 지난 8월 출범한 ‘보톡스 바로 알기, 걱정 제로 캠페인’(이하 걱정 제로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이번 설문조사는 보톡스 시술 경험이 있는 소비자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전체 응답자의 50.6%가 생애 첫 미용시술로 보톡스를 꼽았으며, 가장 선호하는 보톡스 시술 부위는 사각턱인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59.2%는 2년 이상 보톡스를 정기적으로 시술받고 있으며, 이들 중 10년 이상 꾸준히 시술받고 있다는 응답자도 1.4%로 나타났다. 보톡스 시술 빈도에 대한 질문에는 응답자의 67%가 6개월마다 최소 1회 이상 보톡스 시술을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90%는 9개월 이내 주기로 반복적인 보톡스 시술을 경험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는 지난 2018년 10월 대한코스메틱피부과학회에서 발표한 설문조사에서 77%로 나온 것과 비교해 1년 사이 13% 증가한 수치로, 소비자들의 보톡스 시술 주기가 짧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20대, 보톡스 시술 빈도 잦고 고용량 시술도 많아…내성 항체 형성 발현 가능성 

이번 조사 결과 20대의 보톡스 시술 빈도 및 용량이 제일 높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20대의 70.3%가 6개월 이내 주기로 보톡스를 반복적으로 시술받고 있으며, 이들이 정기적으로 시술받는 부위는 사각턱이 56.3%로 가장 많았다.

4050대 연령대는 주름제거 목적의 저용량이 사용되는 보톡스를 주로 시술받는 것에 비해, 20대는 평균 50유닛 이상 사용되는 사각턱 및 승모근, 종아리 부위의 고용량 사용 보톡스 시술을 정기적으로 받는 걸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 3월 글로벌 마켓 리서치 기업 프로스트&설리번에서 발표한 설문 조사에서 “한국은 다른 아시아 나라보다 보툴리눔 톡신 시술 시작 연령이 아시아 평균보다 어리고, 고용량 시술을 하고 있어서, 내성 항체 형성 발현 가능성은 높을 수 있다”고 발표한 내용과 같은 결과이다. 

◆보톡스 내성 및 안전성에 대해 필요성 인식 증가 

보톡스에 대한 소비자 관심과 시술이 증가하면서 안전한 보톡스에 대한 인식도소비자 사이에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톡스 선택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에 대한 설문 항목에는 응답자의 53.9%가 효과나 브랜드 인지도보다 안전성을 선택했다. 53.9%의 소비자들이 부작용이 없거나 내성 걱정이 없는 제품을 주요 고려요인으로 선택했으며, 이어 인지도 높은 대중적인 제품(22.7%), 일관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제품(16.3%)의 순으로 응답했다.

보톡스 개발 시 충족되어야 할 속성에 대한 설문 항목에도 응답자의 83.6%가 인체에 무해하고 반복 시술에도 내성이 발생하지 않는 안전성을 선택했다. 반면, 빠르고 강한 효과를 우선시해야 한다는 응답은 16.4%에 불과했다.


◆대피모 ‘보톡스 바로 알기,걱정 제로 캠페인’ 진행

이에 대피모는 지난 8월부터 안전한 보톡스 시술문화 정착을 위한 ‘보톡스 바로 알기,걱정 제로 Zero 캠페인’(이하 걱정 제로 캠페인)을 공식 출범해 활동하고 있다.

대피모는 걱정 제로 캠페인을 출범하면서 홍보대사로 공서영 아나운서를 위촉해 소비자들에게 캠페인을 친근감 있게 전달하고 있다. 또 9월에는 세계적인 면역학 석학 마틴 박사(Dr. Michael Martin)를 초청해 보톡스 내성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진행한 바 있다.

김형문(메이린클리닉일산점 원장) 회장은 “보톡스 시술이 대중화됨에 따라 한국 소비자들의 보톡스 시술 주기는 점차 짧아지고 있는 가운데 고용량 보톡스 시술도 많아지고 있다. 보톡스는 올바르게 알고 시술해야 부작용 및 내성 발현 위험성이 적다”며, “보톡스에 대한 정확한 이해는 물론 건강한 시술 문화 정착을 위해 대피모는 앞으로도 ‘보톡스 바로 알기, 걱정 제로 캠페인’ 활동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대피모는 이번 기자간담회에 이어 지역 학회와 연계된 교육 활동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며, 공서영 홍보대사와 함께 토크콘서트를 개최하는 등 소비자 대상 캠페인 교육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걱정 제로 캠페인은 최근 보톡스에 대한 소비자 관심과 시술은 증가하는 데 비해, 보톡스 내성에 대한 인지 및 교육에 대한 인식이 낮은데 대한 문제의식과 경각심을 일깨우고 안전한 보톡스 시술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기획됐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320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세계 콩팥의 날]성인 9명당 1명 만성콩팥병…콩팥 건강을 지키는 7가지 생활수칙은?
  •  기사 이미지 국내 고혈압관리 최고 수준?…사각지대에 빠진 젊은 층 고혈압 인지율·치료율
  •  기사 이미지 대한의료관련감염관리학회, 코로나19 퇴치 대국민 손씻기 캠페인 진행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