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의협 이필수 총선기획단장, 심상정 정의당 대표 면담…보건의료정책 제안서 전달 - 자유한국당에 이어 총선용 보건의료정책 제안
  • 기사등록 2019-11-21 01:13:38
기사수정

대한의사협회 이필수(대한의사협회 부회장·전라남도의사회 회장) 총선기획단장이 20일 정의당 심상정(경기 고양시갑 국회의원)대표를 면담하고 보건의료정책 제안서를 전달했다.

의협 총선기획단이 2020년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마련한 정당에 정책제안서를 전달한 것은 지난 11월 1일 자유한국당에 이어 두 번째이다.


의협 이필수 총선기획단장은 “의협 총선기획단에서 국민과 의료계를 위한 정책제안서를 마련했다. 건강보험재정 안정화를 위한 재원 마련, 의료전달체계 정립, 의료기관 내 폭력 문제 등 안정적인 진료환경 조성을 위해 고심하여 마련한 제안서다. 무엇보다 의협과 정의당 간 정례적 정책협의체를 만들어, 보건의료정책 관련 협의를 지속해나갔으면 한다”며, “건강보험재정 안정화를 위해서는 건강보험료 수입만으로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반드시 국고지원 정상화가 필요하다. 현재 국고지원 미지급금 문제가 있는데, 건강보험재정 안정화를 위해서 국고지원 정상화는 물론, 기존의 ‘저부담-저급여’ 체계에서 ‘적정부담-적정급여’ 체계로의 이행을 위해 국민들을 설득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면담에 함께 참석한 의협 이상운 부회장은 “상급종합병원 쏠림현상도 심각한 문제다. 환자와 의료인력, 기자재 등 쏠림현상으로 인력 재배치가 시급하다. 지방에는 인력이 없어 치료받아야 할 환자가 위험하다”며, 의료전달체계 정립이 시급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정의당은 의료계가 지적한 시스템 개선을 고민하는 정당이다. 특히, 건강보험재정 안정화를 위해 건강보험료 국고지원을 늘려야 한다는데 동의한다. 문케어에 대한 의료계의 문제제기 사항에 대해서는 구조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의협 총선기획단이 제안한 국민건강권 확보를 위한 12가지 보건의료정책에는 ▲실효성 있는 의료전달체계 정립을 위한 구체적 방안 마련 ▲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한 건강보험체계 개선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정책 및 건강보험종합계획 전면 재검토 ▲보건의료정책 의사결정과정 관련 위원회 개선 ▲안전한 환자 진료를 위해 전공의 수련에 대한 국가 지원 및 의사인력계획 전담 전문기구 설치 ▲의사면허관리기구 설립 및 자율징계권 확보 ▲의료기관 내 무면허 의료행위 근절 ▲의료기관 내 폭력 근절을 위한 대책 마련 ▲진료환경 보호법 제정 ▲한의사의 불법 의료행위 근절 ▲원격의료 규제자유특구 사업 중단 및 대면진료 보완 수단 지원 강화 ▲국민 조제선택제도 시행 등 올바른 보건의료제도를 확립하고 국민건강권 확보를 위한 방향 등이 담겨 있다.

이날 정책제안서 전달을 위한 면담 자리에는 의협 총선기획단 이필수 단장을 비롯해 이무열 대변인, 의협 이상운 부회장이 함께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3196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병원에 접목되는 인공지능(AI) 다양화…모델개발부터 임상 적용까지
  •  기사 이미지 분당서울대병원 용역직 근로자들 무기한 총파업…용역직 노조 vs 병원
  •  기사 이미지 겨울 사랑으로 나누는 김장김치…지역사회 소외계층에 따스함 선사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대한간호협회2019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