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유두상 갑상선암 BRAF 돌연변이 검출…‘면역 조직 화학법’vs‘생어시퀀싱방법’결과는? - 이대서울병원 김종규, 서울대병원 이규언 교수팀 비교 연구 결과
  • 기사등록 2019-11-19 23:15:56
기사수정

유두상 갑상선암에서 체세포의 돌연변이인 BRAFV600E 검출 방법으로 ‘면역 조직 화학법’과 ‘생어 시퀀싱 방법’을 비교한 결과 면역 조직 화학법이 우수하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이대서울병원 외과 김종규 교수는 서울대병원 외과 이규언 교수팀에서 지난 2013년 1월부터 2016년 10월까지 서울대병원에서 갑상선 수술을 받은 환자들의 임상 정보를 후향적으로 분석했다. 

이 기간 동안 총 3,584명의 환자가 갑상선 수술을 받았으며, 이 중 886명의 환자 검체에 면역 조직 화학법과 시퀀싱 방법을 이용해 BRAFV600E  돌연변이 유무를 분석했다. 이중 전이된 임파선 검체를 이용했거나 다른 아형의 유두암이었던 검체를 제외하고 총 697개의 검체로 이번 연구를 진행했다.


이 연구에서 BRAFV600E 돌연변이는 면역 조직 화학법을 사용했을 때 90.0%(627/697)가 검출됐고, 직접 시퀀싱을 이용했을 때는 83.4%(581/697)에서 검출됐다. 

면역 조직 화학법의 민감도는 100%(581/581), 특이도는 60.3%(70/116), 양성 예측도는 92.7%(581/627), 음성 예측도는 100%(70/70)이었다. 면역 조직 화학법을 사용한 경우 위음성 결과가 기록되지 않았다.

두 방법간 결과의 전체 일치율은 93.4%(651/697)였다. 불일치 결과는 46개 샘플(6.6%)에서 발견됐으며, 그 중 29개는 종양이 작은 6mm 미만의 경우였고, 8개는 종양 세포성이 낮은 경우였고, 9개는 낮은 품질의 DNA를 산출하는 표본이었다. 

특히 두 검사 결과의 불일치를 분석했을 때 종양의 크기가 작고, 갑상선염이 있는 경우 두 검사 결과가 일치하지 않는 경향을 보였다.

김종규 교수는 “면역 조직 화학법과 생어 시퀀싱 방법의 비교에 대한 연구 결과가 거의 없는 현실에서 면역 조직 화학법이 유두상 갑상선암에서 BRAF 돌연변이를 검출하는 신뢰할 수 있고 매우 민감도가 높은 방법임이 입증됐다”며, “이번 연구 결과로 면역 조직 화학법이 검사 비용이 적게 드는 경제적 측면뿐 아니라 BRAF 돌연변이 검출 성적도 우수한 것으로 입증됐는데 특히 초기 갑상선암 또는 갑상선염이 있는 환자에 우선적으로 적용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사람들이 흔히 알고 있는 갑상선암은 유두상 갑상선암이다. 우리나라 갑상선암의 95.1%를 차지하며, 4가지 유형의 갑상선암 가운데 환자가 가장 많다. 

BRAFV600E 돌연변이는 유두상 갑상선암에서 가장 흔한 체세포 돌연변이이며 공격적인 예후 인자와 관련이 있다. 통상적으로 BRAFV600E 돌연변이에 검출 방법은 생어 시퀀싱에 의한 중합 효소 연쇄 반응을 많이 사용하고 있지만 최근 비용 측면에서 더 저렴한 BRAFV600E 돌연변이 특이 항체를 이용한 면역 조직 화학법이 개발되어 임상적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3176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병원에 접목되는 인공지능(AI) 다양화…모델개발부터 임상 적용까지
  •  기사 이미지 사랑으로 전달하는 따스한 온기…의료계, 연탄 나눔으로 사랑 나눔
  •  기사 이미지 분당서울대병원 용역직 근로자들 무기한 총파업…용역직 노조 vs 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대한간호협회2019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