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배춧값 급등 속 알아두면 유용한 김장철 절임배추 안전 섭취법 - 상온에서 1일 이상 보관 시 세척 후 사용해야
  • 기사등록 2019-11-14 23:31:12
기사수정

본격적인 김장철을 맞아 절임배추로 김장을 담그는 가정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 올해는 잦은 태풍으로 배춧값이 급등해 절임배추의 소비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절임배추를 안전하게 섭취하는 방법을 제시했다.


▲절임배추는 제품을 받은 당일에 바로 사용하는 것이 가장 좋다.

상온에서 하루를 넘겨 보관할 경우에는 위생지표균인 대장균군이 증가할 우려가 있다.

▲절임배추를 상온에서 1일 이상 보관했다면, 세척 후 사용하는 것을 권장한다.

통상적으로 김치의 발효가 진행되면서 유익균인 유산균에 의해 대장균군이 사멸되기는 하지만, 김장재료는 가능한 범위에서 위생적으로 처리하는 것이 바람직한다.

▲절임배추의 세척은 3회를 넘기지 않는 것이 좋다.

3회 세척으로도 대장균군이 충분히 감소할 뿐 아니라, 너무 많이 세척하게 되면 물러지는 등 절임배추가 상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험 결과 3회 정도 세척하면 세척 전을 기준으로 총 세균수는 95%, 대장균군은 93% 감소한다. 

(표)세척(3단계)에 따른 절임배추 내 미생물 제어 효과

식약처는 “김장철 절임배추를 사용하는 소비자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제조업체는 절임배추를 위생적으로 생산하고 소비자는 안전하게 사용하여 건강한 식품 소비환경이 정착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식약처는 절임배추 제조업체가 배추·소금 등 원료 구입부터 제조 용수 관리·세척방법·작업자 위생에 이르기까지 제조현장에서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절임배추 위생관리 가이드라인’도 제공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누리집→법령·자료→법령정보→공무원지침서/민원인안내서)에서 확인할 수 있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311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협, 정기대의원 총회 4대 결의문 채택…최대집 회장, 임기 중 주력 추진 사안 제시
  •  기사 이미지 한국아스트라제네카 ‘희망 튜브’ 행사 개최…웹툰 그리기 등 다양한 문화활동 진행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국내 최초‘어린이 완화의료센터’건립…‘휴식과 회복’기회
한국화이자제약
위드헬스케어
한국MSD 202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