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치매국가책임제’, ‘치매 예방’ 무엇을 바꾸어야 할까? - 대한노인정신의학회, 추계학술대회 및 연수교육 개최
  • 기사등록 2019-11-19 08:00:02
기사수정

현재 정부에서 추진중인 ‘치매국가책임제’와 ‘치매 예방’에 대한 문제가 제기됐다.

대한노인정신의학회 김성윤(서울아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이사장은 “현재 정부에서 진행중인 ‘치매국가책임제’는 문제가 있다”며, “정부는 물론 국민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치매국민책임제’로의 변경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치매 예방’만 대전제로 정해서 추진하는 목표의 변경도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김성윤 이사장은 “‘노인의 건강한 삶’을 대전제로 변경하고, 노인에서 문제가 될 수 있는 자살, 치매, 우울증 등 다양한 부분을 함께 고려해서 정책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즉 대전제아래 다양한 방법들을 실행할 수 있도록 변경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장기요양제도 등도 최소한 10년 이상의 중장기 계획아래 추진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다.

한편 대한노인정신의학회는 지난 8일 르메르디앙서울에서 2019년 추계학술대회 및 연수교육을 개최했다.

‘노인을 위한 미래의학’이라는 주제로 개최된 이번 학술대회에는 2개의 룸으로 나누어 ▲현재와 미래의 노인요양제도, ▲치매환자를 위한 보험제도, ▲치매극복을 위한 중개연구, ▲노년기의 흔한 질환들에 대한 치료원칙, ▲치매의 감별진단, ▲노인정신질환의 정밀의학과 빅데이터 등의 내용이 진행됐다.

김 이사장은 “이 모든 것이 노인의 품격을 위한 것이어야 한다”며, “돈이 없어도, 불행한 삶을 살았어도, 몸이 아파도, 모든 진지한 노인의 삶에는 품격과 존엄이 깃든다. 노인정신의학은 이런 품격과 존엄을 지켜주고, 높여주는 것이어야 한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외에 대한노인정신의학회는 오는 12월부터 온라인으로 증례토의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시간적, 공간적 제약을 넘어서 보다 적극적인 교육 등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3077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40대 이상 남성 10명 중 8명 ‘전립선암 검진 경험 없어’…주된 이유 “증상이 없어서”
  •  기사 이미지 한국임상고혈압학회 ‘알기 쉬운 당뇨병’ 발간
  •  기사 이미지 강직성척추염 환자 ‘진단 난민’ 3년 이상 고통…전국 26개 대학병원 환자 조사결과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