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식약처 소관‘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등 개정 법률안 주요내용은?
  • 기사등록 2019-11-01 23:38:24
기사수정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등 식약처 소관 4개 법률 개정안이 지난 10월 3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이번 법률안 개정은 마약류 오남용을 예방하고 건강기능식품 섭취로 인한 이상사례를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등 국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주요 개정 내용은 다음과 같다.


▲마약류 재범 예방 교육 의무화 및 오남용 예방 목적으로 마약류통합정보 활용 강화(마약법) 

마약사범의 재범을 막기 위해 마약류 투약사범에 대해 법원의 명령에 따라 200시간 범위의 예방 교육을 의무적으로 이수하도록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을 개정했다.

또 마약류 통합정보를 수사기관과 의료인에게 제공해 마약류 범죄 수사와 환자 과다처방으로 인한 오남용 방지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마약류 취급정보를 업무 이외의 목적으로 이용할 경우 처벌할 수 있도록 벌칙을 신설했다.


▲건강기능식품 이상사례 관리체계 마련(건기법)

건강기능식품 섭취로 인한 이상사례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건강기능식품 영업자에 대해 이상사례를 보고하도록 의무화하고, 식약처장은 이상사례 조사·분석 결과를 공표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으로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을 개정했다.


▲수입중단 해외식품 제조업소 정보공개 강화(수입식품법) 

‘수입식품안전관리 특별법’을 개정해 수입중단 조치 된 해외제조업소 등에 대한 정보를 국민들에게 공개할 수 있게 했으며, 영업자의 식품안전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신규로 식품관련 영업을 시작할 경우에는 식품위생과 관련한 집합교육을 반드시 이수하도록 ‘식품위생법’을 개정했다.

식약처 규제개혁법무담당관는 “앞으로도 국민건강과 안전에 위협이 될 수 있는 마약류 관리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식품·의약품 안전관리를 위해 소관 법률 정비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홈페이지>알림>언론홍보자료> 보도자료) 또는 (국회의안정보시스템>의안현황>처리의안)에서 확인할 수 있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2999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약업계, 환아 및 직원들과 함께 하는 크리스마스
  •  기사 이미지 한의협 집행부 추진 모든 업무 종착점 ‘의료 일원화’…한의협 2020 신년교례회서
  •  기사 이미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제공기관 전국 534개 기관, 약 4만 9천병상…이용환자 40% 이상 증가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간호조무사협회202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