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성모병원 민기준 교수,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 최우수구연상 수상
  • 기사등록 2019-09-26 00:56:40
기사수정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민기준 교수가 최근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 제 24차 아시아태평양 조혈모세포이식학회 및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 공동 학술대회에서  ‘A phase 3 trial of Thymoglobulin for prevention of chronic GVHD in transplantation’ 라는 주제의 연구로 최우수구연상을 수상했다.    

이번 연구는 동종조혈모세포이식을 받는 급성백혈병(급성 골수성 백혈병 또는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 환자들 중 조직적합항원 일치 형제-자매간 이식에서 Anti-thymocyte globulin (ATG, Thymoglobulin, 면역억제제) 투여의 만성 이식편대숙주병 예방효과를 규명하고자 하는 연구이다. 


이번 발표는 상기 연구의 중간결과를 발표한 것으로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저용량의 ATG 투약이 재발이나 다른 감염의 합병증을 높이지 않고, 만성 이식편대숙주병을 효과적으로 예방하는 것이 확인됐다. 

이러한 만성 이식편대숙주병 발병의 예방은 동종이식치료를 받는 급성백혈병 환자의 이식 후 삶의 질 향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는 내용으로 연구의 우수성이 입증되어 수상하게 됐다.

민 교수는 “다양한 혈액 질환 환자들에게 최고의 치료를 제공하기 위하여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며, “세계적 수준의 의료기관인 서울성모병원 혈액병원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킬 수 있는 밑거름이 되고, 고통 받고 있는 환자들에게 든든한 버팀목이 되는 의사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2564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10월 15일 ‘세계 손씻기의 날’ 올바른 손씻기 중요성 강조…병원들, 지속적 강조
  •  기사 이미지 병원들, 10월 4일 천사데이 다양한 봉사활동 진행…‘올바른 손 씻기’ 집중
  •  기사 이미지 사랑으로 전달하는 따스한 온기…의료계, 연탄 나눔으로 사랑 나눔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대한간호협회2019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