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가헌혈추진협의회’신설 및‘실종아동의 날’법정기념일 지정 추진 -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혈액 수급 정책 수립 기대
  • 기사등록 2019-07-11 00:18:46
기사수정

‘국가헌혈추진협의회’ 신설 및 ‘실종아동의 날’의 법정기념일 지정이 추진된다.  

이명수 국회의원(자유한국당, 충남 아산갑)이 헌혈 확대를 위해 ‘혈액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과 ‘실종아동의 날’에 대한 법적근거 마련을 위한 ‘실종아동등의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 ‘국가헌혈추진협의회’ 신설…5개 부처 장 당연직 위원 위촉 등 

최근 인구절벽이 예상되는 가운데 헌혈절벽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저출산 고령화 추세 앞에 헌혈증진에 대한 노력은 한계가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된 진단이다. 현행 혈액관리법은 헌혈 장려에 관한 국가의 책무를 규정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강력한 헌혈 증진 방안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이명수 의원이 발의한 개정안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우선 헌혈 기부 문화 조성과 국민의 헌혈활동 보장을 위해 국가의 책무를 규정하고 있다. 또 국가 주도의 생애주기별 헌혈 참여 확대를 위해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하고 각 부처 장관을 위원으로 하는 국가헌혈추진협의회를 구성하는 것이다. 

현행 혈액관리법 상 지자체별로 헌혈 증진을 위한 헌혈추진협의회를 둘 수 있는 조항이 있으며 조례로 이를 정하도록 하고 있다. 반면 전국의 헌혈추진협의회와 조응하고 헌혈 증진을 위한 정책 수립과 부처간 연계 역할을 할 수 있는 국가 차원의 컨트롤타워는 부재했다. 이에 총괄적인 헌혈증진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국가헌혈추진협의회를 구성하자는 것이 개정안의 골자다. 

우리나라보다 고령화가 일찍 진행된 일본은 2002년도에 ‘안전한 혈액제제의 안정적 확보에 관한 법률’을 제정해 혈액 자급을 위한 국가의 의무를 규정했다. 

국가헌혈추진협의회는 기획재정부, 교육부, 행정안전부, 국방부, 보건복지부 5개 부처의 장을 당연직 위원으로 하고 헌혈에 관한 지식과 경험이 풍부한 사람을 위촉위원으로 운영한다. 

각 부처는 헌혈홍보와 교육(교육부), 정부 및 공공기관 헌혈자 증대(기획재정부), 예비군?민방위 헌혈자 증대(국방부, 행정안전부), 헌혈유공자 포상에 관한 사항 등 부처별 전문성을 활용해 헌혈 장려 방안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명수 위원장은 “혈액관리와 수급은 국가 보건체계의 기본 인프라로 이에 대한 국가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저출산 고령화로 혈액부족 심화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동 개정안이 조속히 심사되어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혈액 수급 정책이 수립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헌혈 참여율 5.6%…10~20대 68.4% 차지 

수혈이 필요한 위급 환자들에게 혈액은 반드시 필요한 치료제이지만 인공적인 제조가 불가하고 국민의 자발적인 헌혈 참여로만 얻을 수 있다. 우리나라의 국민헌혈 참여율은 5.6%로 주요 선진국과 유사하거나 높은 수준이지만, 저출산 고령화로 미래 혈액수급 전망이 밝지 않다는 것이 문제다.

2018년도 우리나라의 헌혈자수는 288만명이었으며, 이중 197만명이 10-20대 청년층으로 68.4%의 비중을 차지했다. 

문제는 저출산 기조로 인한 10-20대 인구의 감소는 헌혈의 감소로 이어지는 징후를 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 2015년 308만명에 달했던 헌혈자수는 2016년에 286만명으로 감소했고, 2017년에는 293만명으로 반등했지만 2018년에 다시 감소했다. 관계 당국에서는 헌혈감소의 원인을 저출산에 따른 청년 인구 감소로 보고 있다. 

반면, 수혈 빈도가 높은 60대 이상 노령층 인구는 증가하고 있어 혈액 수급에서도 불균형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현재와 같은 연령별 헌혈 점유율이 유지된다면 멀지 않은 장래에 혈액 부족 현상이 만성화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매년 5월 25일 ‘실종아동의 날’, 5월 넷째 주 ‘실종아동주간’ 지정

이명수 의원은 매년 5월 25일을 ‘실종아동의 날’로 지정하고, 5월 넷째 주를 ‘실종아동주간’으로 지정해 국가와 지방자체단체로 하여금 취지에 맞는 행사 등 사업을 실시하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도 발의했다.

이미 1983년 로널드 레이건 미국 대통령에 의해 매년 5월 25일 ‘세계 실종아동의 날’로 지정됨에 따라 우리나라도 지난 2007년부터 정부부처 및 지방자치단체에서 ‘실종아동의 날’을 기념하고 운영하고 있지만 법정기념일로 지정되어 있지 않은 실정이다.

이 의원은 “실종아동관련 예방과 교육을 실시하고 있지만, 매년 실종아동이 발생하며 실종아동을 찾는 부모들의 마음이 타들어가는 걸 보니 너무 안타깝다”며, “‘실종아동의 날’을 법정기념일로 지정해 실종아동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환기하고 아동의 실종 예방을 통한 안전한 사회 조성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157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KBS 오수진 기상캐스터, 한국장기조직기증원 홍보대사 임명
  •  기사 이미지 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19 백신 글로벌 생산․공급에 참여
  •  기사 이미지 의협, 8월 14일 제1차 전국의사총파업 예고…의료 4대악 철폐 5대 요구사항 제시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