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간헐적 단식’ 열풍 속 당뇨병 환자 부작용 초래 우려‘주의’필요 - 대한당뇨병학회가 권고하는 건강한 다이어트방법은?
  • 기사등록 2019-06-08 06:00:01
기사수정

최근 연예인들의 간헐적 단식 경험담이 전파를 타며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간헐적 단식에 대한 열풍이 불고 있다. 

과거 홍진영은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1일 1식 예찬론을 펼친바 있으며, 한고은도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해 몸매관리비법으로 간헐적 단식을 소개했다. 

가수 휘성, 소유, 배우 류승룡 등도 일정시간 공복을 유지하는 간헐적 단식에 대한 경험담을 소개하기도 했다. 


◆간헐적 단식, 효과에는 논란 

간헐적 단식은 특정일에 음식을 거의 먹지 않거나 아주 조금 먹다가 정상적인 식사로 돌아가는 다이어트 방법이다. 최근에는 시간제한다이어트라고 해서 하루 중 일정시간 (예를 들어 정오부터 저녁 8시까지)만 식사를 허용하고, 허용된 시간 동안은 자유롭게 식사를 하되 나머지 시간은 금식을 하는 방법을 많이 이용한다. 

이 식단의 장점으로 ‘허용된 시간 동안 제한 없이 먹고 싶은 것을 모두 먹을 수 있다’는 것을 꼽기도 한다. 

일부 연구에서 간헐적 단식이 당대사 개선과 체중조절에 도움이 된다는 소규모 연구결과도 있지만, 효과가 없다는 결과도 있다. 하지만 건강한 성인에서 간헐적 단식이 육체적, 정신적으로 해롭다는 데이터는 없다. 


◆심각한 급성 합병증 발생 및 요요현상 발생 우려도 

문제는 당뇨병 환자에서 간헐적 단식은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이에 따라 대한당뇨병학회는 건강한 다이어트방법을 소개했다.  

▲저혈당 위험 증가=인슐린 분비를 증가시키는 경구약제나 인슐린을 사용하는 경우 장시간의 금식이 저혈당의 위험을 늘릴 수 있다. 제1형 당뇨병환자의 경우 장시간의 공복으로 저혈당이 발생해 인슐린 사용을 건너뛰게 되면 케톤산증이라는 심각한 급성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식단의 제한 없이 먹고 싶은 것을 모두 먹을 수 있다’는 오해=허용된 시간에 과식이나 폭식을 하거나 당지수가 높은 음식들을 과다하게 섭취하게 되어 오히려 혈당조절 및 체중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 간헐적 단식을 중단했을 때 요요현상을 유발할 가능성도 있다. 또 소화기질환이 있는 경우 장시간 공복을 유지하는 것이 소화기 증상을 유발하거나 악화시킬 수 있다. 


대한당뇨병학회는 “간헐적 단식은 일반적으로 당뇨병환자에게 권장하기 어렵다. 간헐적 단식을 시작하기 전에는 반드시 주치의에게 간헐적 단식을 해도 되는지, 구체적으로 단식 과정에서 저혈당이 발생할 위험이 있는 약을 복용하고 있는지, 저혈당 예방을 위해 약 복용법을 변경해야 하는지 등을 확인하고, 간헐적 단식 중 식단에 대해 상의하여,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을 최소화하도록 해야 하겠다”고 밝혔다. 

또 “당뇨병환자에서는 정해진 시간에 영양소를 골고루, 그리고 정해진 양의 식품을 섭취하는 균형 잡힌 식단을 유지하는 것이 혈당조절에 매우 중요하다”며, “하루 세끼의 식사를 규칙적으로 하면서, 저녁 늦은 시간대 음식 섭취를 제한하는 방법으로 접근하면 좋은 다이어트 방법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1081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1월 23일 두통의 날]대한두통학회 ‘두통일기’ 앱 리뉴얼 오픈
  •  기사 이미지 대한가정의학회, 온택트 춘계학술대회 개최…약 1천명 참여
  •  기사 이미지 대한이과학회, 4월 3일~4일 춘계학술대회 개최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