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제성모병원 김영욱 교수, 만성 발목 불안전증 조기 진단법 개발 - 만성 발목 불안전증 발병 전, 전거비 인대 면적 일시적으로 증가
  • 기사등록 2019-05-29 20:07:16
기사수정

국내 교수팀이 만성 발목 불안정증을 조기에 진단하는 방법을 개발했다.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김영욱 교수팀은 발목 염좌 환자 53명과 정상인 50명의 MRI(자기공명영상) 비교를 통해 전거비 인대 면적을 기준으로 한 진단의 정확성을 측정했다. 측정 결과, 발목 염좌 환자가 정상인에 비해 인대가 파열되기 전 전거비 인대의 면적이 평균 9.3mm² 비대해진 것을 밝혀냈다.
또 검사를 통해 유병자를 골라내는 지표인 민감도와 특이도가 각각 94.3%, 94.0%로 측정돼 전거비 인대 면적이 발목 염좌의 주요 원인임을 객관적으로 증명했다.


전거비 인대는 발목의 바깥쪽 인대(외측인대)를 구성하는 인대 중 하나로, 발목 염좌로 손상되는 인대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이번 연구 결과 지속적인 발목 염좌로 인대가 끊어지기 전에 전거비인대의 면적이 조기에 증가되는 것을 발견했다. 즉 만성 발목 불안정증으로 진행되기 전, 전거비 인대의 면적이 일시적으로 증가된다는 것이다.
김영욱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만성 발목 불안정증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에게 조기 진단법을 제시하는 동시에 초기에 치료할 수 있는 기회를 준 것이다”며, “이를 통해 만성 발목 불안전증 진단의 새로운 장을 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세계적 권위의 학술지인 Journal of Orthopedic Science 2019년 5월호에  ‘발목 염좌의 형태학적 분석에서 전거비 인대 면적의 역할’라는 주제로 게재됐다.
한편 발목 염좌는 발목이 심하게 꼬이거나 접질렸을 때 발목관절을 지탱하는 인대에 손상이 가해져 발생하는 질환이다. 단순히 ‘삐었다’라고 생각하며 적극적으로 치료를 하지 않는 질환이기도 하다.
하지만 염좌가 반복되면 몸의 균형이 불안정해 습관적으로 발목을 삐는 ‘만성 발목 불안정증’으로 이어진다. 만성 발목 불안전증은 심하면 발목 관절염으로 이어져 조기 진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094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예방 ‘KF80, KF94, KF99’ 등급 마스크 사용 바람직
  •  기사 이미지 의료계 ‘마스크, 손소독제 등 부족’…기증 이어져
  •  기사 이미지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코로나19)] 속 기부 및 기증 이어져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간호조무사협회202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