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요양병원 10곳 중 6곳 이상…“인공신장실, 혈액투석 전문의 없다” - 대한신장학회, 말기신부전 관리법안 추진…‘제 4차 인공신장실 인증평가…
  • 기사등록 2019-05-23 18:35:17
기사수정

요양병원 10곳 중 6곳 이상의 인공신장실에 혈액투석 전문의가 없고, 인공신장실 질 관리를 위해서는 제도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대한신장학회(이사장 김연수, 서울대의대 내과학교실 교수, 이하 신장학회)는 23일~26일 서울드래곤시티에서 개최된 KSN 2019국제학회에서 제 4차 인공신장실 인증평가 결과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2018년 10월부터 2019년 5월까지 진행된 제 4차 인증평가는 전국 163개 기관을 대상으로, 109명의 학회 회원들이 평가위원으로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평가위원들은 서류 심사 및 현지조사를 통해 각 의료기관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진료 과정을 직접 확인했다.
그 중 133기관(81.6%)이 기준에 부합해 우수 인공신장실 인증서를 받을 예정이다.
이에 따라 2019년 5월 현재 전국적으로 917개 기관 중 245개 기관이 학회의 인증을 획득하게 됐다. 
인증을 받은 기관들은 ‘우수 인공신장실 인증마크’를 학회로부터 부여받고, 인증마크를 통해 환자와 지역사회에 학회 인증 인공신장실임을 알릴 수 있고, 인증은 3년 간 유효하다.
인증을 받은 우수 인공신장실은 학회 (홈페이지)와 인공신장실 인증평가 (홈페이지)에서 검색이 가능하다.

문제는 학회자체의 질관리 노력만으로는 부족하다는 점이다.
실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제5차 혈액투석 적정성 평가 결과 보고’에 따르면 평가대상 기간 799곳 중 23.7%에 해당하는 189개 기간에는 혈액투석 전문의가 없었다. 요양병원의 경우, 95개 평가대상 기관 중 58곳 (61%)이 혈액투석 전문의 없이 투석 치료가 이루어지고 있었다.
대한신장학회는 이로 인해 인공신장실에서 C형 간염 집단 발병이나 투석환자의 요독성 혼수 사례가 발생되고 있는데 비전문가 진료가 고스란히 환자 피해로 귀결되는 사례라고 설명했다.
김연수 이사장은 “약 9만 명의 환자가 연간 2조원의 의료비를 지출하며 투석 치료를 받고 있음에도, 여전히 전문적인 치료가 보장이 되지 않는 이유 중 하나는 말기신부전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제도적인 틀이 국내에 아직 없기 때문이다”며, “해외 각국에서는 이미 혈액투석과 관련해 인공신장실의 인력, 시설, 운영에 대한 설치기준을 가지고 있거나 인증의 형태로 인공신장실 질 관리를 제도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정부나 법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4차에 걸친 전국 인증평가를 진행해 온 이영기(한림의대 신장내과 교수)투석위원회 이사는“인공신장실 인증평가가 국내 투석 치료의 표준화에 기여한 것은 사실이지만, 학회의 권고와 인증에 대한 각 기관의 자발적인 참여로는, 안전한 투석치료를 보편적으로 보장하는 데에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실제 제 4차 인증평가의 대상이었던 578개 기관 중 163개 (28%) 기관만이 참여한 점을 보더라도, 말기신부전 치료에 대한 제도적인 관리가 필수적이라는 설명이다.
2010년 5만 8,232명에서 2015년 7만 9,423명으로 말기신부전 환자수가 매우 빠르게 증가하고 있고, 전체 보건 의료비용도 2010년 1조 3,000억원에서 2015년 1조 9,000억원으로 급증했다.
말기신부전 환자의 시간적 손실, 실직 등을 고려하면 사회적 비용은 더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말기신부전의 예방, 관리 및 연구 등에 관한 정책을 종합적으로 수립·시행할 수 있는 법적 제도가 필수적이다.

김연수 이사장은 “학회에서 ‘말기신부전 관리법안’을 마련하기 위한 태스크포스팀이 학회 산하에 꾸려져 2018년 12월부터 활동 중이고, 오랜 기간‘말기신부전 환자 등록사업’및 ‘인공신장실 인증사업’을 주관하며 많은 성과를 보였지만, 각 기관의 자발적인 참여에 의존하는 사업의 한계를 절감한다”며,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088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20개국 1,100여명 초음파의학 관련 전문가들 서울로 집결
  •  기사 이미지 세계유방암학술대회 GBCC 2019개최…30개국 1,300명 이상 참석
  •  기사 이미지 커뮤니티케어…대한가정의학회, 간호, 영양, 체육분야 등 입장은?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