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 세계 66개국 응급의학 전문가 2천명 서울로 집결 - ICEM 2019 개최, 대한응급의학회 창립 30주년
  • 기사등록 2019-05-15 07:00:03
기사수정

전 세계 66개국 응급의학 전문가 약 2,000명이 서울로 집결할 예정이어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019 ICEM 국제학회가 오는 6월 12일(수)부터 15일(토)까지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올해는 대한응급의학회가 창립된지 30주년을 기념하는 해로 국제학회를 서울에서 유치해 더욱 뜻 깊은 행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까지 등록된 참가 예정자는 약 66개국 약 2,000명으로 전 세계 응급의학 전문가들의 축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개발도상국 초청 프로그램을 통해 22명의 아시아, 중동, 아프리카 지역 연구원들을 지원하며, 세계적 학술대회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기조강연은 모두 8개로 첫날은 IFEM 의장인 호주의 Sally McCarthy, 응급의학 교과서로 유명한 미국의 Judith Tintinalli가 강연을 하게 된다.

6월 13일은 ICEM 2019 조직위원장을 맡고 있는 원주의대의 이강현 교수와 일본의 Tetsuya Sakamoto, 미국의 Jon Rittenberger 교수가 강연을 할 예정이다. 셋째 날 기조강연은 메릴랜드대학의 Stephen Thom, 예일대학의 David Cone, 아르헨티나의 Miguel Montorfano 교수의 강연이 예정되어 있다.

넷째 날 진행되는 Presidential lecture에는 아시아, 미국, 유럽, 캐나다, 호주, 멕시코, 아프리카의 응급의학 단체를 대표한 7명의 공동 강연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이외에도 응급의료체계, 소생의학 등을 비롯한 28개 주제에 249명의 초청연자의 강의가 준비됐다. 발표연제는 66개 국가에서 구연 208편, 포스터 819편이 접수되어 풍성한 학술 교류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학술대회 전날에는 중환자 이송, 응급 폐초음파 등 19개 주제에 대한 워크샵이 예정되어 있다. 최근 외상성 출혈 환자에 대한 응급 술기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Resuscitative Endovascular Balloon Occlusion of the Aorta (REBOA)를 이용한 시뮬레이션 워크숍은 고가의 참가비에도 이미 신청이 마감됐다.

또 16개 Special Interest Group 세션이 예정되어 분야별로 국제적 교류의 장이 마련될 전망이다. ICEM의 자세한 프로그램과 관련 자료들은 (조직위원회 홈페이지) 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올해로 18회를 맞는 International Conference on Emergency Medicine (ICEM)은 국제 응급의학 학술단체인 International Federation for Emergency Medicine (IFEM)에서 매년 주관하는 학술대회로 응급의학의 국가 간 협력과 전문지식을 교류하는 종합 학술대회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064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한영상의학회, 대구·경북지역에 성금 전달…전문 학회 중 첫 기부
  •  기사 이미지 [세계 콩팥의 날]성인 9명당 1명 만성콩팥병…콩팥 건강을 지키는 7가지 생활수칙은?
  •  기사 이미지 국내 고혈압관리 최고 수준?…사각지대에 빠진 젊은 층 고혈압 인지율·치료율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